주대환 "유승민, 뒤에서 조종말고 떳떳히 나와라"… 혁신위는 반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DB
사진=뉴스1DB
주대환 전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이 유승민 의원을 향해 "뒤에서 조종하지 말고 앞으로 나와서 지도자답게 위기의 이 나라를 구할 야당 재건의 길을 밝혀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주 전 혁신위원장은 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래부터 검은 세력은 없지만 어둠 속에 있으면 검게 보인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주 전 혁신위원장은 혁신위 출범 10일 만인 지난달 11일 "당을 깨려는 검은 세력에 분노한다"라며 혁신위원장을 사퇴했다.

그는 "다른 의원들과의 대화에 한계를 느끼고, 계파 수장이 가장 강경한 입장이고 직접 개입하고 있단 이야기를 듣고 지난달 7일 저녁 이혜훈 의원이 만든 자리에 어떤 절충과 담판의 큰 기대를 갖고 나갔다"라며 "하지만 그 자리에서 크게 실망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원님은 평소 소신을 말했고 제가 간곡하게, 무작정 '손학규가 물러나야 한다. 그것이 혁신이다'라고 말하지 말고 손학규 노선을 비판하라고 말씀드리지 않았나"라며 "그런데 의원님은 지도부 교체 이외 다른 혁신안들은 모두 사소하고 가치 없는 것이라고 말하지 않았나"라고 밝혔다.

또 유 의원에 대해 "지금 최고의 대선후보고 비당권파의 수장으로서 좀 입장을 바꿔줬으면 한다. 여전히 떳떳하게 밝히고 (하면) 좋지 않겠나 하고 생각해서 말을 한 것이고 다른 뜻은 없다"라며 "야권 재편에 대한 유 의원의 생각, 혁신과 통합이란 부분을 떳떳이 밝혀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혁신위원들은 국회 정론관에서 맞불 성격의 기자회견을 열고 오히려 주 전 위원장이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혁신위 측은 "주 전 위원장의 주장에 놀라움을 넘어 경악스럽기까지 하다"며 "이렇게 지속적으로 장외 언론플레이를 하는 목적이 무엇인지, 그 배후가 무엇인지 심히 유감스럽고 안타깝기 그지 없다"고 말했다.

 

김정훈
김정훈 kjhnpce1@mt.co.kr  | twitter facebook

보고, 듣고, 묻고 기사로 풀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