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유리 고백 "욕 먹지 않으려고… "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성유리. /사진=JTBC 제공
성유리. /사진=JTBC 제공

성유리가 꺼내놓지 못했던 속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4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서는 연예계 활동을 하며 오랜 시간 감춰뒀던 속마음을 고백하는 성유리의 모습이 공개됐다.

캠핑 4일차, 세번째 장소로 이동하던 핑클은 1집 활동 시절부터 시작해 옛 추억들을 회상했다. 이때 성유리는 가수에서 배우로 전향했을 때 고충을 털어놨다.

성유리는 “욕 먹지 않으려고 20년을 살았던 것 같다”며 “욕심 없는 척하는 게 일상이었다. 상처 받고 싶지 않아서 괜히 괜찮은 척을 하곤 했다. 그게 내 자존심이었다. 배우들은 거절당하는 게 일상이다. 괜찮은 척 많이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내가 뭘 원하는지 몰랐다. 매니저들은 ‘쟤는 왜 의욕이 없지? 욕심이 없지?’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이효리는 “우리끼리 있을 땐 괜찮은 척 하지 않아도 돼”라고 위로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62상승 4.2918:03 04/16
  • 코스닥 : 1021.62상승 7.7218:03 04/16
  • 원달러 : 1116.30하락 1.318:03 04/16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3 04/16
  • 금 : 65.12상승 0.9518:03 04/16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경제계 찾은 홍남기 '경제동향 점검 및 정책 추진방향 논의'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새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의원 선출
  • [머니S포토] 민관협력 '탄소중립' 컨트롤타워, 오늘 추진위 발족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