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송가인 모녀, 순금 팩 마사지… “자식 키운 보람 있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가수 송가인과 그의 어머니. /사잔=TV 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가수 송가인과 그의 어머니. /사잔=TV 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아내의 맛'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어머니와 함께 마사지를 받았다.

지난 6일 오후에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어머니, 그리고 친오빠와 호캉스를 떠난 송가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송가인은 먼저 “둘째 오빠와 고등학교 대학교를 같이 다녔다. 고등학교 때 오빠 도시락을 싸줬다”라고 말하며 학창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송가인은 “솔직히 나 같은 동생 없다 기억 안 나냐”라고 오빠에게 물었다. 그러나 오빠는 기억이 나지 않는 듯 웃었다. 송가인은 “이런 건 꼭 한 사람만 기억한다. 때린 놈은 기억 못 하고 맞은 놈만 기억한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학창 시절 오빠 때문에 연애도 하지 못했다. 오빠들이 와서 쟤가 성재 동생이냐고 말하며 접근하지 못했다”라고 말하며 억울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가족과 저녁 식사를 마친 송가인은 어머니와 함께 고급 마사지를 받았다.

송가인의 마사지를 담당한 직원은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아 발끝이 차갑고 다리가 부어있다"고 말했다. 송가인은 "발만 해줘도 잠이 솔솔 오네"라며 행복해했다.

이윽고 송가인의 어머니의 얼굴에 순금 팩이 올려졌다. 어머니는 피부에 올라가는 금에 신기해했다. 송가인은 어머니에게 시선을 집중했다. 어머니는 "호강한다. 자식 키운 보람 있다며"만족해했다. 송가인은 어머니의 모습에 흐뭇하게 웃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76.86상승 23.718:05 03/31
  • 코스닥 : 847.52하락 2.9618:05 03/31
  • 원달러 : 1301.90상승 2.918:05 03/31
  • 두바이유 : 77.78하락 0.2618:05 03/31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1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감원장, 5대 지주회장과 만나…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