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최측근 망언… "일본은 매춘하러 한국 찾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발언 논란 에토 세이이치 전 보좌관. /사진=뉴시스(페이스북 캡처)
발언 논란 에토 세이이치 전 보좌관. /사진=뉴시스(페이스북 캡처)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에토 세이이치 보좌관이 우리나라 여야 국회의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한국을 가리켜 과거 일본의 매춘관광 대상국이라는 식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국회에 따르면 김부겸·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세연 자유한국당 의원,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등은 세미나를 위해 재단법인 여시재와 함께 지난달 31일부터 이틀 간의 일정으로 일본 도쿄를 찾았다.

이들은 일본에서 지난 1일 일본 정계 원로인 가메이 시즈카 전 일본 중의원이 한일관계와 관련해 속마음을 터놓고 이야기하자며 주재한 만찬 자리에 참석했다.

만찬에는 아베 총리의 측근이자 2차 세계대전 A급 전범들을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를 여러번 참배한 전력이 있는 에토 보좌관도 함께했다.

이 자리에서 에토 보좌관은 “나는 올해 71세인데 한국에는 한번 가봤다”며 “과거 일본인들이 주로 매춘 관광으로 한국을 찾았는데 나는 그런 것을 싫어해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그는 또 “한국이 주장하는 위안부,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조사해봤지만 그런 불법적인 문제들은 없었다”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일본 방문단의 단장격이던 김부겸 의원은 에토 보좌관의 매춘 관광 발언과 관련해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또 역사 인식 문제와 관련해서도 “일본은 그렇게 인식해도 한국은 엄연히 다르게 인식하고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의 지적에 가메이 전 의원은 “에토 보좌관의 개인 의견”이라고 말해 상황은 정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20.94하락 69.0618:03 09/26
  • 코스닥 : 692.37하락 36.9918:03 09/26
  • 원달러 : 1431.30상승 2218:03 09/26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6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6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 [머니S포토] 이창양 "글로벌 에너지 위기...대용량 사용자 중심 요금 조정 불가피"
  • [머니S포토] 제26회 서울시 노인의닐 기념행사 참석한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실외 마스크 전면 해제…'쓰거나 벗거나'
  • [머니S포토] 산은, 대우조선 2조에 한화로 매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