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일본행 빈 좌석을 직원들이 메웠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일본행 직원 항공권이 급증하고 있다는 주장에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7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최근 1개월(7월7일부터 8월6일까지)간 일본 노선을 탑승한 직원 및 직원 가족은 전년 동기 대비 30% 이상 감소했다.

특히 일본 관련 이슈가 확산되기 시작한 지난달 말과 이달 초에 집중적으로 줄었다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김포발 오사카 노선의 경우 일평균 10여명의 직원들이 직원 항공권을 구매해 탑승했지만 이달 들어 일평균 2명 수준에 그치고 있다고 밝혔다.

대한항공 측은 “직원 항공권 제도를 이용해 최근 공석이 늘어난 일본행 항공편에 탑승한 직원들이 급증하고 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일부 직원들이 항공사 복지 차원에서 운영하는 제드 티켓을 활용해 일본행 티켓 구매가 이어지고 있다는 내용의 글이 직원들만 이용하는 익명게시판에 게재돼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지완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53.16상승 9.2418:05 03/30
  • 코스닥 : 850.48상승 6.5418:05 03/30
  • 원달러 : 1299.00하락 3.718:05 03/30
  • 두바이유 : 78.04상승 0.1518:05 03/30
  • 금 : 1997.70상승 13.218:05 03/30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 [머니S포토] 국내 최대 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2년만에 재
  • [머니S포토] 역대 최대... 163개 기업 참여 '2023 서울모빌리티쇼'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박보검·리사·뷔, MZ세대 핫 아이콘 한자리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