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화학사업 분사해 쿠웨이트 PIC와 1.5조 규모 합작사 설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SKC 울산공장 전경
/사진=SKC 울산공장 전경
SKC와 쿠웨이트의 PIC가 1조4500여억원 규모의 화학사업 합작사를 운영하는 빅딜을 맺고 전략적 파트너가 됐다. PIC는 쿠웨이트 국영석유공사 KPC의 100% 자회사다. SKC는 이번 협력으로 글로벌 PO(프로필렌옥사이드) 100만톤 생산 목표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SKC는 7일 이사회를 열고 화학사업부문을 분사하고 지분 49%를 매각해 PIC와 합작사를 만들기로 의결했다. 이어 이완재 SKC 대표와 무틀라크 래쉬드 알라즈미 PIC 대표는 양사 임원이 참석한 가운데 합작 계약을 체결했다.

합작사는 PO와 PG(프로필렌글리콜)을 생산하는 SKC 화학사업부문이 중심이다. 여기에 과산화수소 제조사 SEPK의 지분 중 SKC 보유분 45%도 포함한다. 양사는 SKC 화학사업부문의 기업가치를 1조4500억원가량으로 평가했다. 2020년 1분기 안에 합작사 설립에 필요한 절차를 마치고 합작사를 출범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C는 세계 최초로 친환경 PO 제조 ‘HPPO’ 공법을 상용화한 데 이어 10년 넘게 가동률 100%을 유지하고 있다. SKC는 탁월한 기술력과 사업운영능력을 앞세워 2025년까지 글로벌 PO 생산량을 연간 100만톤까지 늘리는 전략을 추진해왔다. 수년 전부터 해외 업체 여러 곳에서도 러브콜을 보내왔다.

SKC는 이번 합작이 새로운 기회를 확보하는 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글로벌 100만톤 전략을 달성하는 데 중요한 발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PIC도 이번 합작으로 다운스트림 제품 생산능력을 높이게 된다. 이는 PIC의 모회사인 KPC의 2040 석유화학 전략을 달성하는 데에 중요한 조치다.

이번 협력은 SK그룹과 PIC의 모회사인 KPC가 오랜 기간 동안 진행해온 여러 합작사업에서 쌓은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하고 있다. SKC와 PIC는 기존 협력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고 합작사가 글로벌 톱티어 PO 플레이어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간다. 이를 위해 다른 글로벌 파트너사와 협력하는 방안도 계속 추진한다.

이완재 대표는 “SKC는 그동안 고부가 소재 중심으로 사업모델을 혁신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다”면서 “이번 글로벌 협력으로 화학 분야 고부가 스페셜티 제품 중심의 글로벌 탑티어 PO 플레이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66.90하락 6.6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