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시즌 12승 달성… ERA 1.45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LA 다저스 류현진이 무실점 호투로 시즌 12승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투수로 출전했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은 7이닝 5피안타 4탈삼진 1볼넷 1사구 무실점 대활약을 펼쳤다. 다저스는 류현진의 호투와 타선의 맹타를 더해 9-3으로 애리조나를 완파했다.

일찌감치 다저스 타선이 점수를 내며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다저스는 1회말 저스틴 터너와 코디 벨린저가 각각 2점 홈런과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3-0으로 앞서 나갔다. 2회에는 작 피더슨이 적시타를 냈고 3회에는 신예 윌 스미스가 2점 홈런을 치며 6-0까지 점수차가 벌어졌다.

이어 터너가 5회말 다시 솔로 홈런을 때려내 멀티 홈런 경기를 만들었고, 벨린저와 시거가 연속 안타를 치고 나간 사이 스미스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더 냈다. 다저스 타선은 이날 장단 14안타에 홈런 4개를 치며 류현진을 도왔다.

애리조나는 류현진이 내려간 8회부터 에두아르도 에스코바가 솔로 홈런을 치고 9회엔 닉 아메드가 2점 홈런을 뽑아냈지만 경기를 회복하기는 너무 늦었다.

이날 경기 승리로 류현진은 지난달 20일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서 시즌 11승을 기록한 이후 3경기 만에 12승 달성에 성공했다. 이 승리로 한·미 통산 150승도 기록하며 뜻깊은 하루를 보냈다. 평균자책점은 1.53에서 1.45로 더 내려갔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