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언급한 '방탄소년단 원폭 티셔츠 사건' 무엇? "사람으로서 심하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의 자회사 DHC 테레비가 그룹 방탄소년단을 비하한 사실이 드러났다.

DHC 테레비는 최근 '방탄소년단의 원폭(원자 폭탄) 티셔츠 사건'을 다뤘다. 

한 패널이 이날 "방탄소년단 멤버 중 1명이 일본이 원폭이 떨어진 디자인 옷을 입고 춤을 췄다"고 언급하자 다른 패널은 "이건 심하다. 일본은 반성하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있는 것"이라며 "원폭 사건은 세계적으로도 심한 일인데, '만세' 라고 말한 것은 사람으로서 심하다"고 분개했다.

또 다른 패널 역시 "한국인들은 일본에 큰 지진이 일어나면 기뻐하더라"라며 "그걸 창피하다고 생각 안 하는 듯"이라고 덧붙였다. 

/사진=YTN 제공
/사진=YTN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지민은 지난해 원자폭탄 투하 그림이 있는 티셔츠를 입어 구설수에 오른 바 있다. 해당 티셔츠에는 원자폭탄이 터지는 사진과 함께 광복을 맞아 만세를 하는 한국인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담겨있었기 때문. 

당시 한국원폭피해자협회 관계자는 "원폭으로 광복이 됐다는 생각보다는 원폭의 반인류성에 대해 우리 모두 생각해봤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경남 합천의 원폭 피해자들을 찾아 정식으로 사과했다

한편 지난 11일 업계에 따르면 'DHC테레비'는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하해 논란을 빚었다.

해당 방송은 또 '조센징'이라는 한국인 비하 표현을 쓰며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며 역사를 왜곡하기도. 

DHC는 2000년대 초 국내 진출해 현재 헬스앤뷰티(H&B) 스토어, 대형마트, 편의점, 온라인 쇼핑몰 등을 중심으로 입점해 있다. 올리브오일 성분을 주로 사용한 '딥 클렌징 오일'이 대표상품이다. 화장품 뿐만 아니라 다이어트 기능식품, 고양이 간식 등도 판매하고 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