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22%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모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잡코리아
/사진=잡코리아
지난달 16일부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본격적으로 시행됐지만 직장인 중 22%는 해당 법안 시행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직장인 660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직장인 5명 중 1명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사실을 모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사실을 알고 있나요?’라는 질문에 ‘그렇다’는 답변이 78.0%, ‘아니다’는 답변이 22.0%를 각각 기록한 것. 특히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을 모른다는 답변은 ▲중소기업이 25.6%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대기업 그룹은 12.1%만이 시행 사실을 모른다고 답했다.

이어 ‘재직 중인 직장에서 법안 시행에 맞춰 취업규칙을 개정하고 적절한 교육을 진행했는지’ 묻자 전체 중 23.8%만이 ‘그렇다’고 답했다. 반면 ‘아니다’라는 답변은 55.5%로 가장 많았고 20.8%는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직장인 4명 중 1명(24.8%)은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후 직장생활에서 달라진 점이 있다고 답했다. 이들은 ‘직장동료 간 배려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37.8%, 복수응답)’, ‘취업규칙 개정·교육 진행 등 회사 차원에서 괴롭힘 방지를 위한 분위기를 조성했다(36.0%)’, ‘점심시간에 회식을 진행하는 등 업무시간 외 모임이 줄었다(28.0%)’, ‘폭언·면박 등이 줄었다(21.3%)’, ‘개인적인 심부름·잡무 지시가 줄었다(17.1%)’ 등을 법안 시행 후 달라진 점으로 꼽았다

앞으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현장에 안정적으로 정착될 지에 대해서는 ‘많은 관심을 받겠지만, 현장 정착은 어려울 것(49.7%)’이라는 회의적인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어 ‘일시적인 이슈에서 끝날 것’이라는 의견이 30.0%로 뒤를 이었고 ‘많은 관심을 받고 현장에도 잘 정착될 것’이란 답변은 20.3%였다.

직장인 중 45.8%는 직장생활을 하며 괴롭힘을 당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직장 내 괴롭힘 유형은 ‘업무와 무관한 잡무·개인 심부름 지시(35.1%)’, ‘다수 사람들 앞에서 무시·면박(34.8%)’, ‘본인의 업무를 떠넘김(28.1%)’, ‘회식·주말 모임 참석 강요(27.5%)’, ‘폭언 및 폭행(23.5%)’ 등으로 다양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