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채 잡힌 고유정 혐의 부인… "전 남편이 강간 시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리채 잡힌 고유정. /사진=뉴시스
머리채 잡힌 고유정. /사진=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첫 공판에 출석해 재판 내내 흐느끼며 “혐의를 부인한다”고 밝혔다.

제주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정봉기)는 12일 고유정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고유정은 인정신문에서 ‘이름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작은 목소리로 “고유정입니다”라고 답했고, 국민참여재판에 대한 의사는 변호인을 통해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고유정의 범행이 계획적이었는가가 핵심 쟁점으로 다뤄졌다.

지난달 23일 열린 공판준비기일에서 고유정 측은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하지만 전 남편이 성폭행을 시도하자 우발적으로 살해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고유정 측은 이날도 같은 주장을 되풀이했다.

고유정 측 변호인은 “사체 손괴·은닉 부분은 인정하지만 계획·고의적 살해 혐의에 대해서는 다 부인한다”면서 “수사기관에 의해 편향된 인식이 형성된 상황에서 극심한 오해를 풀어나가는 과정이 매우 힘겹겠지만 진실을 하나씩 밝혀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한 아이의 어머니로서 어린아이가 아빠 없이 살아가야 한다는 사실로 인해 말할 수 없이 미안하고 슬픈 상황”이라며 재판부에 선처를 구했다.

고유정 측 변호인은 피해자인 강모씨(36)가 강간 시도를 해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호인은 “강씨가 오랜만에 같은 공간에서 아이와 전 아내와 같이 있으면서 과거 함께 살던 시간을 떠올렸고, 그래서 고유정을 강간 시도한 것 같다”서 “피고인은 다른 남자의 아내가 되었는데 과거의 모습을 고유정에게 기대했던 것이 이 사건의 비극을 낳게 되는 단초가 됐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계획 범행의 주요 증거로 제시된 인터넷 검색기록에 대해서도 “일상적인 것들에 대해 검색을 하다가 자연스럽게 연관검색어로 이어져 검색한 것일 뿐”이라면서 “‘혈흔’이라는 단어를 검색한 것 또한 고유정이 면 생리대를 구입해서 쓰다가 혈흔이 잘 지워지지 않아서 이것을 어떻게 지워야 할지 검색해 본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졸피뎀이 검출된 혈흔 또한 피해자 강씨 것이 아니라 고유정의 것”이라는 주장도 내놨다.

변호인과 같은 의견이냐는 재판장의 질문에 고유정도 고개를 끄덕이며 “그렇다”고 짧게 답했다.

이러한 고유정 측 주장에 대해 검찰은 “비극의 단초를 제공한 것이 피해자 행동이었다는 주장에 대해 고유정 측은 반드시 책임을 지길 바란다”며 “그 부분에 대해 좌시하지 않겠다”고 반발했다.

이어 “졸피뎀이 검출된 혈흔은 강씨의 것이 아닌 고유정의 것이라는 충분한 증거를 가지고 있다”며 “검찰이 제출한 검색 단어들은 고유정이 직접 검색창에 쳤던 것이기 때문에 고유정이 연관검색어를 통한 흐름으로 특정 검색어에 이르게 됐다는 변호인 주장 또한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다음달 2일 고유정에 대한 2차 공판을 열기로 했다.

고유정은 앞서 지난 5월25일 저녁 8시10분부터 밤 9시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손괴·은닉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이날 법정에는 공판준비기일 당시 고유정을 변호했던 국선 변호인이 아닌 고유정 측이 지난 10일 새로 선임한 사선 변호인이 출석했다.
 

  • 0%
  • 0%
  • 코스피 : 2604.84상승 8.2609:01 05/17
  • 코스닥 : 857.27상승 1.0209:01 05/17
  • 원달러 : 1278.50하락 5.609: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09:01 05/17
  • 금 : 1813.50상승 6.109:01 05/17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