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유정 사건' 피해자 유족 "'죽은 자는 말이 없다' 악용, 좌절 느낀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유정. /사진=뉴시스
고유정. /사진=뉴시스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재판을 지켜본 피해자 강모씨(36)의 유족은 “우발적 범행이었다”는 고유정 측 주장에 “한 편의 소설을 봤다”며 강하게 분노했다.

12일 살인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의 첫 재판이 끝난 뒤 피해자 강씨의 남동생 A씨는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밝혔다.

A씨는 “고유정 측이 피해자가 (이곳에) 없다는 이유로 고인의 명예를 명백히 훼손하는 발언을 한 것에 대해 큰 분노와 좌절을 느낀다”면서 “그 부분에 대해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이어 “(고유정의 주장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고 비록 형님의 생명은 못 지켰지만, 그래서 매일 매일 죄책감 속에 살고 있지만 형님의 명예는 (잘 지켜서)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고유정이 극형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며 울먹였다.

피해자 측 변호를 맡은 강문혁 변호사도 “오늘 피고인의 변호인은 고인의 명예를 아주 심각하게 훼손하는 일방적인 주장을 다수 했다”면서 “‘죽은 자는 말이 없다’라는 점을 악용해서 터무니없는 진술을 한 것에 대해 응당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의 객관적 증거마저도 무시하고 왜곡하는 주장을 서슴지 않았다”며 “그 부분에 대한 재판부 판단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살인 범행을 부인하면서까지 심지어 그 전 공판준비기일 때는 인정했던 부분을 뒤집으면서 범행을 부인하고 고인을 아주 나쁜 사람으로 몰아가는 이런 주장은 인간으로서 할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유정 측 변호인은 ‘오늘 새롭게 주장한 것들에 대한 증거가 있으신거냐’, ‘고유정이 직접 주장하신 거냐’ 등 취재진 질문에 “제가 나중에 공식적으로 말씀드리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또 ‘앞으로 어떻게 재판에 임할 예정이냐’는 질문에는 “재판에 성실하게 (임해서) 진실을 밝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한 채 서둘러 법원을 빠져나갔다.

한편 고유정은 앞서 지난 5월25일 저녁 8시10분부터 밤 9시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시신을 손괴·은닉한 혐의를 받는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23:59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23:59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23:59 05/20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23:59 05/20
  • 금 : 1842.10상승 0.923:59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