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반게리온' 디자이너 망언 논란 "더러운 소녀상… 천박함에 질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요시유키 혐한 발언 SNS. /사진=사다모토 요시유키 트위터 캡처
요시유키 혐한 발언 SNS. /사진=사다모토 요시유키 트위터 캡처

일본 애니메이션 ‘신세기 에반게리온’의 캐릭터를 디자인한 일본 애니메이터 사다모토 요시유키가 혐한 발언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

사다모토는 지난 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더러운 소녀상. 천황의 사진을 불태운 후 발로 밟는 영화. 그 나라의 프로파간다 풍습. 대놓고 표절. 현대 예술에게 요구되는 재미! 아름다운! 놀라운! 지적 자극성이 전혀 없는 천박함에 질렸다”고 작성했다.

이 글은 일본계 미국인인 미키 데자키 감독이 위안부 문제를 다룬 영화 ‘주전장’을 겨냥한 말로 추정되고 있다.

그는 “도큐멘타나 세토우치예술제 같이 성장하기를 기대했는데, 유감스럽다”라는 글도 남겼다. 이는 일본 아이치현에서 열린 전시 ‘2019 아이치 트리엔날레’에 출품된 위안부 소녀상을 비판한 것으로 보인다.

이후 한국인들의 반발이 거세지자 그는 SNS에 “난 한국 아이돌을 좋아한다. 아름다운 것은 솔직히 아름답다고 말한다. (소녀상은) 조형물로서의 매력이 없고 지저분하다고 느꼈다. 실제로 본다면 다르려나? 모델이 된 분에게 죄송하지만, 예술로서 매력이 느껴지지 않는다”고 게재했다.

또 “평소에 (한국인들의) 도움을 받는 입장이니 감사하다. 사내 등에 한국인이나 재일 한국인이 있지만 모두 성실하고 좋은 사람들이다. 사이좋게 지내고 있다”고 해명하기도 했다.

현재 논란은 마니아층을 보유하고 있는 국내 온라인 에반게리온 팬카페로까지 번지며 에반게리온 보이콧 움직임이 일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582.76하락 43.2211:30 05/19
  • 코스닥 : 860.67하락 10.911:30 05/19
  • 원달러 : 1274.80상승 8.211:30 05/19
  • 두바이유 : 109.79하락 1.0911:30 05/19
  • 금 : 1815.90하락 2.311:30 05/19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 [머니S포토] 김은혜 "尹 정부 부동산 정책 경기도가 중심…1기 신도시 재건축 등 이뤄낼 것"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막오른 6.1 선거운동, 민주당 인천 선대위 출정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