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남구 유엔참전기념탑 '욱일기' 형상…우연인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정복 더불어민주당 남구갑지역위원장(가운데)이 12일 유엔참전기념탑 관련해 기자회견을 했다./사진=김동기 기자
정정복 더불어민주당 남구갑지역위원장(가운데)이 12일 유엔참전기념탑 관련해 기자회견을 했다./사진=김동기 기자
부산시 남구 대연동에 위치한 UN기념공원에 6·25 전쟁에 참전한 유엔군을 기리기 위해 세운 유엔참전기념탑이 욱일기를 형상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이같은 주장을 하고 나선 정정복 더불어민주당 남구갑 지역위원장이 12일 부산시의회 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정정복 위원장은 “유엔공원 일대에는 2010년 이후, 1000억원 이상이 투입돼 UN평화문화특구가 조성됐다. 그런데 유엔평화특구의 관문이라 할 수 있는 UN참전기념탑 조형물 모양이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의 도안을 그대로 닮아있어 욱일기를 옮겨 놓은 듯한 인상을 갖게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문에 의하면 문제가 제기된 기념탑은 1975년 17대 박영수 부산시장 재임기에 UN 창설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건립한 기념탑이다. 정면 사방에서 일부분만 살펴보면 잘 드러나지 않지만 상공에서 내려다 본 UN참전기념탑은 한 눈에 봐도 욱일기의 모양 그대로다.
유엔참전기념탑을 상공에서 바라본 모습./사진제공=민주당 남구갑위원회
유엔참전기념탑을 상공에서 바라본 모습./사진제공=민주당 남구갑위원회

정 위원장은 “공교롭게도 참전국 16개국을 의미하는 16가닥으로 구성된 조형물과 욱일기를 상징하는 빛살 16개가 그대로 일치할 뿐 아니라 좌측 빛살이 짧고 우측이 긴 좌편향 된 모양과 형태도 일치한다”고 했다.

또 “일장기인 붉은 태양 대신 그 중심이 지구본 모형으로 대체되어 있고, 지구본 모형을 중심으로 16개국 참전 용사들이 둘러싸고 있다. 마치 16개국의 참전용사들이 일본의 욱일기를 감싸며 수호하고 있는 듯한 느낌을 들게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은 “우연이라 하기엔 너무도 공교롭다. 이것이 누군가의 계획적인 의도인지 살펴볼 필요가 있다”면서 “의도된 것이라면 당연히 평화거점 도시 남구를 표방하는 평화의 상징이 될 조형물을 다시 건립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0%
  • 40%
  • 코스피 : 2617.22상승 11.3518:03 05/25
  • 코스닥 : 872.69상승 7.6218:03 05/25
  • 원달러 : 1264.60하락 1.618:03 05/25
  • 두바이유 : 107.94하락 1.5318:03 05/25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5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 [머니S포토] 국정원장 인사청문회, 의견 나누는 '김규현'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첫 차별금지 공청회…국민의힘 전원 불참
  • [머니S포토] 제74회 국회 개원 기념식, 국민의례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오차범위 내 접전' 속 열린 이재명·윤형선 방송토론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