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이어 APA호텔도 불매?… "위안부 부정 서적 직접 저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APA호텔.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APA호텔. /사진=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일본 유명 화장품 기업 DHC의 혐한방송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DHC, APA호텔 등 일본 극우기업의 불매운동을 더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1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DHC의 요시다 요시아키 회장은 극우 혐한 기업인으로 악명이 높고, 이미 3년 전에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재일동포를 비난하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가 이런 혐한 발언에 화만 낼 것이 아니라 SNS상에 #잘가요DHC 캠페인 등을 벌여 불매운동을 더 강화해서 자국으로 퇴출시켜야 정신을 차릴 것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서 교수는 “APA호텔 역시 대표적인 극우기업”이라며 “APA호텔의 모토야 도시오 최고경영자 역시 대표적인 극우 인사로, 일본군 위안부 및 난징대학살을 부정하는 서적들을 직접 저술했다”고 설명했다.

APA호텔에서는 회장이 저술한 역사왜곡 서적들을 객실 내에 비치하고 프론트나 웹사이트에서 직접 판매까지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러한 활동들에 대해 모토야 도시오 최고경영자에게 항의 서한을 보냈으나 돌아온 답장은 똑같은 역사왜곡뿐이었다”며 “그렇기에 이런 극우기업들에 관해서는 더 강력한 불매운동을 펼쳐야만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최근 DHC가 자회사 ‘DHC테레비’의 한 프로그램을 통해 혐한·역사왜곡발언을 내보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해당 프로그램에서 한 패널은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라며 한국의 불매운동을 비하했다.

또 다른 패널은 ‘조센징’이라는 한국인 비하 표현을 쓰며 “조센징들은 한문을 썼는데 한문을 문자화하지 못해서 일본에서 만든 교과서로 한글을 배포했다. 일본인이 한글을 통일시켜서 지금의 한글이 됐다”고 역사를 왜곡하기도 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0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첫 방한한 바이든 미국 대통령, 오산기지 도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