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금품선거' 박성택 전 중기중앙회장에 징역 2년 구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사진=임한별 기자

중소기업중앙회 선거에서 금품을 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성택 전 중기중앙회 회장(62)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1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3단독 정진원 판사 심리로 열린 박 전 회장의 중소기업협동조합법위반 결심공판에서 박 전 회장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박 전 회장은 선거에서의 당선이라는 사적인 이익을 위해 중소기업연합회를 조직적으로 이용했다"며 "다수의 선거인에게 숙박과 식사 등 재산상 이익을 제공한 점을 고려하면 사안의 중대함에도 박 전 회장이 이를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박 전 회장 측 변호인은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박 전 회장은 선거 전날 연합회 부회장과 선거 판세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 식당에 잠깐 들렀던 것뿐이다. 그 자리에 선거인이 있는 줄 미리 알았더라면 박 전 회장은 절대 가지 않았을 것"고 주장했다. 

또 "숙박이나 식사 등 제공한 재산상 이익도 크지 않다"며 "이를 제공받은 선거인 수도 많지 않은 점을 참작해달라"고 선처를 구했다. 

박 전 회장은 최후 변론을 통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임기가 끝난 마당에 진실이 밝혀져 제 명예가 조금이나마 회복됐으면 한다"며 "제가 명예욕이나 권력욕이 아닌 올바른 일을 하고자 선거에 출마했고 제 양심을 팔지 않았음을 재판장께서 알아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 전 회장은 2015년 2월 중소기업중앙회 선거 당시 서울시내 호텔 숙박과 중식당에서 식사 등의 향응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다. 박 전 회장은 자신이 대표를 맡고 있는 한국아스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법인카드로 비용을 결제한 혐의로도 재판에 넘겨져 최근 대법원에서 벌금 1000만원 형이 확정됐다.

한편 박 전 회장은 재판이 진행되는 동안 중기중앙회장직 임기 4년을 모두 채웠다.
 

김경은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39.29상승 46.9518:03 05/20
  • 코스닥 : 879.88상승 16.0818:03 05/20
  • 원달러 : 1268.10하락 9.618:03 05/20
  • 두바이유 : 105.52하락 4.2718:03 05/20
  • 금 : 1841.20상승 25.318:03 05/20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 [머니S포토] 송영길 VS 오세훈, 오늘 첫 양자토론
  • [머니S포토] 한덕수 표결 앞두고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여가위, 의사봉 두드리는 '권인숙'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등 국회 문체위 출석한 박보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