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G 초저지연 환경 구축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SK텔레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기지국 단에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적용이 가능한 새로운 ‘5GX MEC’ 플랫폼을 선보인다.

13일 SK텔레콤은 서울 중구 을지로 삼화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초저지연 서비스 제공의 핵심솔루션을 공개하고 5GX MEC이라고 이름 붙였다.

MEC은 엣지컴퓨팅의 한 종류로 중앙데이터센터에 모이는 트래픽을 네트워크 하단 모서리(엣지)에서 처리하는 방식이다. 다수의 사용자가 동시에 네트워크에 접속해도 속도가 느려지지 않으며 즉각적인 응답을 받을 수 있어 5G 환경에 유리하다.

이번에 SK텔레콤이 공개한 5GX MEC은 ‘단말기-기지국-교환국’으로 이어지던 데이터 흐름을 ‘단말기-기지국’으로 단순화해 기존 대비 60% 향상된 초저지연 효과를 제공한다. 특히 MEC센터와 연동없이 기존 5G 기지국만으로 초저지연 네트워크 환경을 구축할 수 있어 보안이 민감한 기업과 공공기관에 적합하다. SK텔레콤은 이 기술을 5G 서비스 테스트베드가 위치한 분당 5G 클러스터에 연내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과 협업해 클라우드 서비스를 더 빠른 속도로 이용할 수 있게 만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 측은 “현재 다수의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이 협업을 제안하고 있다”며 “최근 퍼블릭 클라우드와 연동을 위한 기술개발을 완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자료=SK텔레콤
/자료=SK텔레콤

 

박흥순
박흥순 soon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9.66상승 24.0711:11 04/13
  • 코스닥 : 1008.71상승 8.0611:11 04/13
  • 원달러 : 1124.90보합 011:11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1:11 04/13
  • 금 : 61.10상승 0.1611:11 04/13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영진'
  • [머니S포토] 비공개 與 3선 의원 회동 참석한 '도종환'
  • [머니S포토] 코스닥 1000선 탈환
  • [머니S포토] 국회 정무위 소위, 인사 나누는 성일종-이건리
  • [머니S포토] 민주당 원내대책회의, 발언하는 '김영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