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오는데"… 광복절 게양 괜찮을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공정식 기자
./사진=공정식 기자
전국이 제10호 태풍 '크로사'(KROSA)의 간접 영향권에 들어간 가운데 15일 제74주년 광복적을 맞아 태극기 게양을 고민한 사람들이 많다. 일본의 경제 도발 조치로 고취된 애국심에 태극기를 게양하고 싶지만 강한 비바람에 자칫 태극기가 훼손될 수 있어서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태풍 크로사의 가장자리에서 만들어진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경상 해안과 강원 영동, 울릉도·독도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전망되니 이를 참고해서 게양할 필요가 있다.이에 비가 오는 날에도 태극기를 게양해도 되는지 어떻게 게양해야 할지 짚어봤다.

정부에 따르면 태극기는 매일·24시간 달 수 있지만 야간에는 적절한 조명을 해야 한다. 국기가 심한 눈·비와 바람 등으로 그 훼손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달지 않는 것이 원칙이다. 반대로, 그 정도로 날씨 상황이 나쁘지 않다면 게양해도 무방하다.

태극기에 때가 묻거나 구겨진 경우에는 국기가 훼손되지 않는 범위에서 이를 세탁하거나 다려서 다시 사용할 수 있다. 태극기를 못 쓰게 된 경우엔 쓰레기통에 버리지 말고 '국기수거함'에 넣어야 한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7.31하락 312:26 01/27
  • 코스닥 : 990.28하락 3.7212:26 01/27
  • 원달러 : 1104.50하락 212:26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2:26 01/27
  • 금 : 55.32하락 0.0912:26 01/27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방역백신·민생경제·법치질서' 등 김종인 신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최고위 입장하는 민주당 이낙연
  • [머니S포토] 위기의 정의당, 대화 나누는 김윤기-강은미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