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취상태' 무엇?… 구혜선 "안재현, 여성들과 잦은 연락"

 
 
기사공유
주취상태. 사진은 배우 구혜선. /사진=장동규 기자

배우 구혜선 측이 남편 안재현이 주취상태에서 여성들과 연락을 주고받아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밝혔다. 여기서 주취(酒臭)상태란 술에 취한 상태를 이야기한다.

구혜선 측은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리우 측은 “구혜선은 안재현과 이혼에 ‘협의’한 바는 있으나 이혼에 ‘합의’한 적은 없다”며 “이혼합의서 초안이 두 사람 사이에 오가기는 했지만, 이에 대해 날인이나 서명된 바가 전혀 없다”고 20일 전했다.

그러면서 “이미 구혜선씨 본인이 밝힌 바와 같이, 상대방 안재현씨의 결혼 권태감과 신뢰훼손, 변심, 주취(음주) 상태에서 다수의 여성과 긴밀하고 잦은 연락 등의 이유로 심한 스트레스를 받아온 구혜선씨가 합의이혼을 위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러나 구혜선씨 어머니의 정신적 충격과 건강악화, 그리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에, 이혼에 합의할 의사가 없음을 구혜선씨 본인이 이미 SNS를 통해서 명백히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에 대해서는 “소속 연예인의 사생활에 일방적으로 관여하면서 신뢰를 깨뜨린 구혜선씨의 소속사와도 더이상 함께 할 수 없음을 확인하고, 조속히 전속계약관계가 원만하게 종료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구혜선 측은 “구혜선씨의 소속사가 이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에는 법적인 조치를 할 수밖에 없음을 알려드린다”며 “사적인 일이 공론화되어 좋지 못한 모습을 보이게 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앞으로 잘 헤쳐나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구혜선과 안재현의 파경 위기는 지난 18일 오전 구혜선이 SNS를 통해 "남편(안재현)이 권태기로 인해 이혼을 원하지만 자신은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밝혀 알려졌다. 이에대해 같은 날 두사람의 소속사인 HB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들어 두사람은 여러 가지 문제로 결혼생활을 유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서로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는 입장을 내면서 공식화 됐다.

하지만 구혜선은 소속사의 발표를 즉각 반박했다. 구혜선은 SNS를 통해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 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고 부인했고 이어 안재현과 주고받은 문자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이혼 위기와 관련한 입장과 이유 등의 논란이 가중됐다.

이후 파경 위기의 배경으로 HB엔터테인먼트 문보미 대표에 대해 관심이 쏠렸고 HB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9일 "현재 사실이 아닌, 근거 없는 소문이 확산되고 있다. 여러 온라인 포털사이트 및 SNS 등에 소속배우와 당사 대표에 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및 악성 댓글 등의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그 어떤 합의나 선처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엄중하게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라는 입장을 내기도 했다.

구혜선과 안재현은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연인관계로 발전했고 1년만인 2016년 5월 결혼했다. 그해 tvN '신혼일기' 시즌1에서 달달한 신혼 일상을 공개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구혜선은 파트너즈파크와 전속계약이 만료된 후 지난 6월 안재현이 소속돼 있는 HB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