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민아 근황, 레이노병 투병… "체중 40kg, 편히 살고싶다"

 
 
기사공유
조민아 레이노병. /사진=조민아 인스타그램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레이노병 투병 근황을 전했다. 지난 20일 조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젯밤에도 밤새 고열에 시달리느라 벌써 3일 밤을 하얗게 새고 있고 위액을 토해내는 아침으로 열고 있다"며 "혈압을 재고, 열 체크를 하고, 체중을 재는 매일의 연속"이라며 "혈압 80/35 열 38~39도 체중 40kg"이라고 알렸다.

이어 "매일 먹는 약들에 치이고 매주 가는 병원들이 버겁고. 여기서 저기 걷는 게 뭐 이리 숨이 차고 힘이 드는지, 그저 물만 마셨는데도 왜 사레가 들리고 먹는 것마다 그렇게 체해대는지"라며 투병 사실을 밝혔다.

조민아는 "속이 아주 새카맣게 타들어 간다. 푸른 숲, 파란 하늘, 흰 구름 있는 곳에서 나 자신에게만 집중하면서 마음 편하게 자연 속에서 그렇게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조민아는 자신과 같이 투병 중인 사람들에게 "그런 날이 오겠죠? 자가면역질환을 앓고 계신 모든 분들, 이름 모를 병들로 투병 중이신 모든 분들, 함께 힘내요. 우리가 지치고 무너지면 그건 정말 끝이다. 억지로라도 힘을 내보자"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조민아는 지난 6월 레이노 투병 사실을 고백했다. 레이노병은 스트레스를 받거나 기온이 과도하게 떨어졌을 때 말초혈관이 수축되면서 신체 구석구석에 산소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손발이 차갑고, 색이 변하고, 저리는 등의 통증이 생기는 일종의 혈액순환 장애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0.25하락 17.6518:03 07/10
  • 코스닥 : 772.81하락 0.0918:03 07/10
  • 원달러 : 1204.50상승 918:03 07/10
  • 두바이유 : 42.35하락 0.9418:03 07/10
  • 금 : 43.63상승 0.2918:03 07/1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