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맛' 오은영, 함소원-진화 부부에 "엄마와 아들같다"

 
 
기사공유
/사진=TV조선 '아내의맛' 방송화면 캡처

육아 멘토 오은영 박사가 함소원-진화 부부에게 조언을 건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오은영 박사가 왜소한 체격의 딸 혜정을 걱정하는 함소원-진화 부부를 만났다.

오 박사는 첫 만남에 낯가리는 혜정을 진정시키며 "아이들은 안전하게 자기를 지키려고 한다. 혜정이는 조금 더 민감한 아이기 때문에, 낯선 사람이 왔을 때는 먼저 가만히 앉아 따뜻한 눈길로 보며 친해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후 칭얼대는 혜정에게 과자를 주는 문제를 두고 부부는 옥신각신했다. 진화가 혜정의 건강을 걱정해 과자를 감추려 하자 함소원은 "저런 모습에 제가 지칠 때가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진화 역시 "내가 내 아이 걱정하는 것도 안되느냐"고 맞받아쳤다.

이를 본 오 박사는 "소리에 예민한 혜정이는 사람의 말소리에 민감하다"며 "자극 자체가 강하고 세면 위협과 공격으로 느낀다. 엄마 아빠가 자꾸 큰소리 내고 말꼬리 잡아서 따지고 소리가 높아지면 굉장히 안좋은 영향을 받는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오 박사는 진화와 함소원을 각각 상담했다. 진화는 "아내가 말을 좀 부드럽게 했으면 좋겠다. 나이 차가 있어서 생각이 다를 수가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오박사는 "너무 직설적이거나 너무 많은 말을 하거나 그럴때는 잠깐 멈춰달라고 신호를 보내야한다"고 조언했다.

또 함소원에게는 "내가 보기엔 엄마와 아들처럼 보인다"며 "부부의 눈으로 바라봐야하는데 아들처럼 보고있다"고 일침했다.

이어 "진화처럼 예민한 특징을 가진 사람들은 친절하게 말해줘야 한다"며 "친절하지 않으면 첫 단계에서 딱 걸린다. 마음이 상하니 그 뒤에 대화를 하기가 어려워진다"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152.41상승 17.0418:03 07/03
  • 코스닥 : 752.18상승 9.6318:03 07/03
  • 원달러 : 1198.60하락 1.418:03 07/03
  • 두바이유 : 42.80하락 0.3418:03 07/03
  • 금 : 42.68하락 0.1718:03 07/0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