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서 뜻, 가을의 2번째 절기… "모기·파리 입 비뚤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처서 뜻./사진=임한별 기자
처서 뜻./사진=임한별 기자

23일은 가을의 2번째 절기인 처서다. 여름이 지나면 더위가 가시고 선선한 가을을 맞이하게 된다는 의미로 더위가 그친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처서는 흔히 '땅에서는 귀뚜라미 등에 업혀 오고, 하늘에서는 뭉게구름 타고 온다'고 할 정도로 여름이 가고 가을이 드는 계절의 순행을 드러내는 시기다. 

또한 '처서가 지나면 모기도 입이 비뚤어진다'는 속담이 있을 만큼 아침저녁으로 신선한 기운을 느낄 수 있는 계절이다. 이 속담처럼 처서의 서늘함 때문에 모기·파리 등의 극성은 사라지고, 귀뚜라미가 나오기 시작한다.

처서 무렵의 날씨는 한해 농사의 풍흉을 결정하는 데 중요하다. 처서 무렵은 벼의 이삭이 생기는 때로, 햇살이 강하고 날씨가 쾌청해야 한다.

처서에 비가 내리면 곡식이 제대로 자라지 못해 썩기 때문에 '처서에 비가 오면 독 안에 든 쌀이 줄어든다', '처서에 비가 오면 십리 안에 있는 곡식 천석이 감한다' 는 말도 있다.

한편 이날 대부분 지역의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넘지 않으면서 더위가 한풀 꺾인다. 아침 기온은 18~24도, 낮 기온은 27~31도로 평년과 비슷하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