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증거인멸' 고광현 전 애경 대표, 1심서 실형 선고 (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고광현 전 애경산업 대표. /사진=뉴시스
고광현 전 애경산업 대표. /사진=뉴시스

가습기살균제 사건 수사에 대비해 증거인멸을 지시 및 실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고광현 전 애경산업 대표가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홍준서 판사는 23일 고 전 대표에게 징역 2년6개월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양모 전 애경산업 전무에게는 징역 1년, 이모 애경산업 전 팀장은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홍 판사는 “고 전 대표는 증거인멸 행위임을 정확히 인식했음에도 이를 중단하지 않고 지속시켰다”며 “큰 사회적 문제를 야기한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관련해 생산·유통 과정에서 증거가 인멸돼 진상규명을 위한 실체 발견에 큰 지장을 초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양 전 전무는 고 전 대표로부터 포괄적 지시를 받고 실제 실행을 총괄해 죄질이 결코 가볍지 않다”며 “이 전 팀장 또한 지시에 따라 증거인멸 및 은닉을 실행한 점은 죄질이 가볍지 않으나 역할 등을 고려하면 실형 선고는 가혹하다고 판단돼 이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들이 지난 2016년 검찰의 가습기살균제 수사에 대비해 유해성 관련 증거를 인멸하고자 PC 하드디스크를 파손하는 등 조직적 활동을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같은 해 국정조사를 앞두고선 비밀 사무실을 차리고 별도의 TF 팀을 꾸려 애경산업 서버를 포렌식한 뒤 이를 바탕으로 국회에 제출할 자료를 정하고, 이후에도 증거 인멸을 계속한 혐의를 받는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05.87하락 41.5115:32 05/24
  • 코스닥 : 865.07하락 18.5215:32 05/24
  • 원달러 : 1266.20상승 2.115:32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5:32 05/24
  • 금 : 1847.80상승 5.715:32 05/24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준석·한덕수
  • [머니S포토]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 "유엔을 서울로"
  • [머니S포토] '신기업가정신' 선포식 개최
  • [머니S포토] 이재명 '계양 테크노밸리 마스터플랜 발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