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경제과학진흥과원,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58개소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진행된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북부권역 1차 심의위원회에서 위원들이 신청 공동체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과원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진행된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북부권역 1차 심의위원회에서 위원들이 신청 공동체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과원
경기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이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1차 심의를 통해 총 58개의 골목상권 공동체를 우선적으로 선정했다고 24일 밝혔다.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은 ‘경기도 골목상권 공동체 지원대책’의 일환으로 30개 점포 이상의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을 하나의 경제공동체로 조직화하고 육성함으로써 개별 점포의 한계를 극복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1차 심의는 신청 접수 건에 대해 경기도 및 시?군 소상공인 담당자, 전문가, 소상공인단체로 구성된 심의위원회가 사업계획서, 상인회 결성여부 등을 면밀히 검토해 총 58개소를 선정했다.

지역별로 선정된 공동체 수는 용인(4), 광주(3), 성남(2), 남양주(2), 하남(1), 안양(6), 부천(5), 안산(5), 시흥(1), 군포(1), 수원(8), 평택(3), 화성(1), 파주(5), 고양(3), 양주(3), 의정부(2), 김포(1), 가평(1), 동두천(1)이다.

58개소 중 33개소는 최종 승인이며 25개소는 조건부 승인이다. 조건부 승인된 공동체는 이번 달 까지 보완서류 제출 등 승인 요건을 모두 충족시키면 최종 승인돼 사업 지원을 받게 된다.

선정된 공동체는 1곳 당 최대 2,130만원 이내로 ‘공동마케팅(콘테스트, 문화공연 이벤트, 브랜드 개발 등)’이나 ‘상권환경개선(공동시설 개선, 환경조성 등)’ 등을 지원 받게 된다.

앞서 경기도와 경과원은 40세 이하 지역청년 20명과 시장개발 전문가인 총괄·수석매니저 5명 등 총 25명의 전담 매니저를 선발해 8개 권역사무소에 배치한 상태이다.

각 전담 매니저는 조직화 상권을 대상으로 상권분석 및 컨설팅, 경영교육, 현장체험 등을 현장에서 밀착 지원한다.
경과원은 9월 중 추가로 심의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이며, 최종적으로 총 200개의 골목상권 공동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200개 지원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 252억 원을 투입해 최종 300개의 공동체를 조직화해 지원할 계획이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경과원 시장상권진흥TF로 문의하면 된다.

사진설명) 지난 13일 경기도북부청사에서 진행된 골목상권 조직화 지원사업’ 북부권역 1차 심의위원회에서 위원들이 신청 공동체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고 있다.

 

경기=김동우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2.45하락 4.7718:03 05/26
  • 코스닥 : 871.43하락 1.2618:03 05/26
  • 원달러 : 1267.00상승 2.418:03 05/26
  • 두바이유 : 109.19상승 1.2518:03 05/26
  • 금 : 1846.30하락 19.118:03 05/26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 [머니S포토] D-1 사전투표, 안철수VS김병관 방송토론 격돌
  • [머니S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퇴임 기자간담회
  • [머니S포토] 권성동 원내대표 "계양이 호구냐 유행…다윗 윤형선 승리할 것"
  • [머니S포토] 송영길, '국정균형-민생안정 호소 2090 총결집 전국 동시 집중유세'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