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신용평가 결과 정정·삭제 요구 가능해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앞으로 개인인 신용정보 주체가 금융회사에 개인신용평가 결과 등에 대한 설명을 요구할 수 있게 됐다.

금융감독원은 오는 26일부터 금융회사와 개인신용평가회사(CB)를 대상으로 '개인신용평가 결과에 대한 대응권 운영기준'을 제정·시행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현행 신용정보법에 따르면 신용정보 주체의 설명요구권 및 이의제기권은 금융거래가 거절 또는 중지된 고객에 한해 적용된다.

앞으로는 개인인 신용정보주체가 CB와 신청일 현재 여신거래가 있는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개인신용평가의 결과, 주요 기준 및 기초정보의 내용에 대한 설명을 요구할 수 있도록 했다. 기초정보의 내용이 정확하지 않은 경우 등에는 정정·삭제를 요청하고 정정된 정보에 따라 개인신용평가 재산출을 요구할 수 있다.

개인 입장에서는 잘못된 정보를 정정해 신용등급을 개선될 경우 대출을 취급받거나 연장할 때 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금감원은 운영기준은 내년 8월25일까지 1년간 시행되고하고 이를 위한 전산시스템 구축 등이 필요한 경우에는 3개월간의 준비 기간을 부여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2596.58하락 7.6615:30 05/16
  • 코스닥 : 856.25상승 3.1715:30 05/16
  • 원달러 : 1284.10하락 0.115:30 05/16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5:30 05/16
  • 금 : 1807.40하락 16.415:30 05/16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 [머니S포토] 자문위원회 중간보고 하는 심영섭 교수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인사 나누는 행안부 장관·경찰청장
  • [머니S포토] 송영길 "임차인 전부 재정착할 수 있게 만들겠다"
  • [머니S포토] 5.18 단체 만난 국민의힘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