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건설경기지표 악화… 건축인허가 면적 전년대비 15% 하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올 상반기 전국 건설경기를 나타내는 지표가 지난해보다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 상반기 전국 건축 인허가 현황을 집계한 결과 인허가 면적, 착공, 준공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4.9%, 10%, 0.2% 감소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올 상반기 건축 인허가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4.9% 감소한 6928만8000만㎡, 동수는 15.6% 줄어든 1만6443동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3518만2000㎡(전년 동기 대비 1.6%↓), 지방은 3410만6000㎡(25.3%↓)로 수도권보다 지방의 감소폭이 더 컸다.

아파트는 전년 동기 대비 면적이 8.7% 줄어든 1692만8000㎡, 동수는 4.2% 감소한 2282동이었다. 준 주택은 전년 동기 대비 면적이 28.7% 감소한 305만4000㎡, 동수는 8.3% 감소한 1189동으로 조사됐다.

착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10.0% 감소한 5750만8000㎡, 동수는 13.7% 감소한 9만6905동이었으며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2833만㎡(5.6%↓), 지방은 2917만8000㎡(13.9%↓)로 지방의 공사 착수가 크게 감소했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전년 동기 대비 면적이 9.3% 감소한 1245만2000㎡, 동수는 3.4% 감소한 1824동이었으며 준 주택은 전년 동기 대비 면적이 22.2% 감소한 295만4000㎡, 동수는 15.8% 감소한 939동으로 집계됐다.

이밖에 준공 면적은 전년 동기 대비 0.2% 감소한 7472만8000㎡, 동수는 0.1% 증가한 9만3238동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전년보다 8.9% 증가한 3783만4000㎡, 지방은 8.1% 줄어든 3689만4000㎡으로 양극화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98.84상승 0.2218:01 04/19
  • 코스닥 : 1029.46상승 7.8418:01 04/19
  • 원달러 : 1117.20상승 0.918:01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8:01 04/19
  • 금 : 65.12상승 0.9518:01 04/19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