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위서 여야 공방 “조국 특검도 생각해야”… 박찬대 “나경원 딸 의혹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등을 안건으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찬열 위원장이 안건을 상정 및 가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 등을 안건으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찬열 위원장이 안건을 상정 및 가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국회 교육위원회는 2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입시와 웅동학원 소송 의혹 등과 관련해 여야 공방이 이어졌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교육부에 조 후보자 딸의 입시와 장학금 특혜의혹, 조 후보자 일가가 운영하고 있는 웅동학원 채용비리 의혹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나 원내대표 일가의 홍신학원 사학비리 의혹과 딸 입시의혹도 밝혀야 한다고 맞대응했다.

교육위는 이날 오전 결산 심사와 법안 처리를 위해 전체회의를 열었다. 이때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을 제기하며 자료를 요청했으나 민주당은 '국회횡포'라고 항의했다.

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청문회와 관계없이 교육위 차원에서 조국이라는 사람의 특권층이 불법을 저지르고 부당하게 교육을 왜곡시켰는지에 대해 우리가 밝히고 또 그것을 정책적으로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희경 의원 역시 "지금 양상으로 봤을 때는 특검을 협의해야 한다. 인사청문회가 조 후보자에 대한 셀 수 없는 의혹을 밝히기 위한 유일한 방법이 아니다"며 조 후보자 딸의 입시 관련 전반에 대한 의혹과 웅동학원 관련 의혹에 대해 교육부의 정밀 조사를 촉구했다.

이어 전 의원은 "교육부가 미성년자 논문 저자 등재와 관련해 전수조사를 했고 결과를 받아왔다. 그런데 당시 이 미성년자 논문 전수조사와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이 교육부에 대해 직무 감찰을 여러 차례 벌였다"며 "결과적으로 조 후보자의 딸은 조사 결과에 빠져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청와대에 가서 교육부가 보고한 것은 국회 존중이 결여된 처사다. 어떻게 직무감찰을 받았고 왜 받았는지, 관여한 사람이 무엇을 묻고 누락에 관여했는지 등 자료를 다 받아야 한다"고 요청했다.

한국당 곽상도 의원 역시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적 규정과 장학금 관련 규정에 대한 자료를 요청했는데 오지 않고 있다. 빨리 제출해 달라"고 촉구했다.

곽 의원은 ▲조 후보자 딸의 부산대 의전원 입학 시 고등학교 논문을 전부 제출했는지 여부 ▲조 후보자 딸 2014년 서울대 의전원 면접 탈락 자료 ▲조 후보자 아들의 연세대 대학원 재학 여부 및 장학금 수령내역 여부 등을 요청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은 형평성 차원에서 나 원내대표 일가의 홍신학원 비리 의혹도 조사해야 한다고 역공에 나섰다.

박 의원은 "홍신학원이 정부 보조금을 받다가 2007년 정부가 바뀌면서 10~20배 늘어났다. 뜬금없이 2007년 부분 을 가지고 문제삼느냐고 하지만 조 후보자 딸과 관련된 이야기들도 2009년의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의 자녀 입시과정과 관련해서도 특혜 의혹이 많았다. 나 원내대표가 조 후보자의 딸은 가짜인생이라고 하는데 저는 조 후보자의 딸과 홍신학원에 대한 교육부의 조사가 요구된다면 나 원내대표의 딸 입시의혹도 함께 푸는 게 균형 잡힌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처럼 여야가 고성을 주고받으며 공방을 이어가자 이찬열 교육위원장이 상황을 수습했다.

이 위원장은 회의 종료를 선언하기 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게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들은 기본적으로 인사청문회에서 밝혀져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후보자 딸 논문과 장학금 문제, 사학 관련 의혹에 대해 교육부도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학입시 관련 부분은 수시와 학생종합부 등 대입정책에 근본적인 의문을 던지는 수준까지 와있다. 교육부가 청문회에서 다룰 일이라고 뒷짐 지면 국민의 따가운 비판을 피할 수 없다. 교육부는 국민이 납득할 만한 대책을 마련하고 의원들이 요청한 자료를 모두 제출하라"고 당부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1.88하락 11.3818:01 04/09
  • 코스닥 : 989.39상승 7.3718:01 04/09
  • 원달러 : 1121.20상승 418:01 04/09
  • 두바이유 : 62.95하락 0.2518:01 04/09
  • 금 : 60.94하락 0.318:01 04/09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 [머니S포토]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2030의원 간담회
  • [머니S포토] '민주당 첫 비대위' 도종환 "내로남불에서 속히 나오겠다"
  • [머니S포토] 주호영 "김종인 상임고문으로 모시겠다"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서북병원 '코로나19 대응' 현황, 경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