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혜연, 여자바둑 최초 '600승' 고지 밟았다

 
 
기사공유
27일 한국 여자기사 중 처음으로 600승 고지에 오른 조혜연 9단. /사진=한국기원
조혜연 9단이 한국 여자기사 최초로 통산 600승 고지를 밟았다.

한국기원에 따르면 조 9단은 27일 한국기원 바둑TV스튜디오에서 열린 2019 한국여자바둑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에서 김수진 5단에게 204수 만에 백 불계승을 거두며 600승 달성에 성공했다.

이날 승리로 통산전적 600승 1무 450패(승률 57.14%)를 기록했다. 조 9단은 같은 날 오후에 열릴 제3회 안동시 참저축은행배 프로아마오픈전 예선 1회전에서 류민형 6단을 상대로 601승에 도전한다.

조혜연 9단은 “입단한 지 20년이 넘었는데 의미있는 성적을 거둬 기쁘다”면서 “성원해주신 팬들에게 감사드리며 1000승까지 이룰 수 있도록 빠름보다 꾸준함으로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1997년 입단한 조혜연 9단은 1997년 6월 고광명 4단(이하 당시 단)에게 승리하며 프로 입단 첫승을 거뒀다. 이후 2002년 1월 100승(윤영민 초단), 2004년 10월 200승(대만 천스위안 2단), 2007년 6월 300승(김혜민 4단), 2010년 10월 400승(김나현 초단)을 기록했다. 2014년 9월에는 김효정 2단에게 승리하며 박지은 9단에 이어 국내 여자기사 중 두 번째로 500승을 올린 바 있다.

조 9단은 입단 후 우승 4회, 준우승 14회를 차지하며 한국 여자바둑 간판스타로 발돋움했다.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바둑부문 여자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 특별 승단으로 입신(入神·9단의 별칭)에 올랐다.

한편 조혜연 9단의 뒤를 이어 박지은 9단이 589승 2무 460패로 국내 여자기사 다승 2위를 기록 중이며 이어 최정 9단(465승 210패), 김혜민 9단(464승 458패), 오유진 6단(325승 196패) 순이다.

현재 한국기원 소속 기사 중 최다승 기록은 조훈현 9단이 보유한 1949승(일본 기록 118승 5무 41패 포함)이다.
 

박정웅 parkjo@mt.co.kr  | twitter facebook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94.95하락 23.7209:59 08/12
  • 코스닥 : 837.97하락 22.2609:59 08/12
  • 원달러 : 1185.30하락 0.309:59 08/12
  • 두바이유 : 44.50하락 0.4909:59 08/12
  • 금 : 44.12상승 0.2409:59 08/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