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리조트·호텔HDC 신임 대표이사 선임… HDC 관광사업 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HDC현대산업개발 / 사진제공=HDC현대산업개발
HDC현대산업개발 / 사진제공=HDC현대산업개발
HDC그룹은 28일 오크밸리 운영사 한솔개발의 사명을 HDC리조트로 변경하고 새 대표이사에 조영환(49) 현 호텔HDC 대표이사를 선임했다고 밝혔다.

HDC그룹은 지난 27일 한솔개발의 유상증자 대금 580억원을 납입하고 경영권 인수 절차를 완료했다.

한솔그룹의 지주회사 한솔홀딩스는 지난 6월 오크밸리 경영권을 HDC현대산업개발에 양도하기로 발표한 바 있다. 한솔개발은 이를 이행하기 위해 지난달 말 유상증자를 단행, HDC현대산업개발이 신주를 인수해 오크밸리 경영권을 확보한 것이다.

새로 임명된 조 대표이사는 1996년 현대자동차에 입사한 뒤 현대산업개발과 호텔아이파크(현 호텔HDC)를 거쳤다.

조 대표는 “국내 최대 규모 리조트인 오크밸리에 HDC그룹의 디벨로퍼로서의 노하우와 글로벌호텔 운영 경험, 다양한 계열사가 지닌 콘텐츠를 융합해 새로운 가치를 불어넣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HDC그룹은 호텔HDC 대표이사에도 김대중(50) HDC현대산업개발 상무를 임명했다. 김 대표이사는 1995년 현대산업개발에 입사해 도시재생 영업과 경영분석 업무를 주로 맡았다.

김 대표는 “고객 중심의 마케팅 전략을 발전시켜 중장기적으로 호텔HDC의 사업을 확장하고 HDC의 호텔과 리조트를 이용하는 고객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5:32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5:32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5:32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5:32 01/21
  • 금 : 56.24상승 1.0515:32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