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근식 교수, 한국당에 작심 쓴소리 "입만 벌리고 있으면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근식 경남대학교 교수. /사진=뉴시스
김근식 경남대학교 교수. /사진=뉴시스

김근식 경남대학교 교수가 지난 27일 열린 자유한국당 연찬회에서 쓴소리를 했다.

이날 연찬회에서 김 교수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각종 의혹과 관련해 "내년 총선에서 진보 정권의 이중성과 위선에 대해 심판할 가능성이 열렸다"며 "국민들이 이 정부에 대해 '무능한 정도가 아니라 악하고 나쁜 정부구나'라고 깨닫는 효과가 있다고 본다. 그런 점에서 조국 사태를 긍정적으로 볼 필요가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엄중한 심판이 예정돼있지만 야권은 그런 심판을 받을 준비가 돼 있냐"라며 "한국당 입장에서는 현 정권이 망하게 생겼으니 감나무 밑에서 입만 벌리고 있는 꼴이다"고 비판했다.

김 교수는 한국당이 부족한 4가지로 '반성 없는 반대', '실력없는 구호', '품격없는 막말', '연대 없는 분열'을 꼽으며 "한국당은 반성이 없다. 대선과 총선에서 모두 참패한 이유를 돌아봐야 하는데 책임공방만 벌인다"고 지적했다.

또 "서양에서 보수의 근원은 귀족·엘리트다. 품격과 실력, 교양을 갖췄다"며 "보수는 막말과 맞지 않는데 왜 막말 프레임에 갇혀 꼼짝 못하나. 가장 넓은 지지층, 외연을 확대할 수 있는 지지층을 향해 메시지를 날려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보수의 감동은 보수라고 주장하는 게 아니라 보수의 가치를 실현하는 데 있다"며 "큰집이라고 자처하는 한국당이 다른 중도 세력, 우파 세력과 어떻게 겸손하게 타협할 수 있는가를 생각하고 서로 헌신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그러면 내년 총선은 반드시 승리할 것이다"고 조언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9.74하락 66.1614:35 01/18
  • 코스닥 : 950.86하락 13.5814:35 01/18
  • 원달러 : 1104.30상승 4.914:35 01/18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4:35 01/18
  • 금 : 55.39하락 0.3114:35 01/18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이명박·박근혜 사면 지금 말할 때 아냐"
  • [머니S포토]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 시청하는 민주당 지도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 [머니S포토] '국정농단' 이재용, 징역2년 6개월 법정구속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