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복지대타협특위’ 목표는 '복지담론 2라운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염태영 시장이 ‘복지대타협 특위 자문위원단 위촉식, 간담회’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수원시
염태영 시장이 ‘복지대타협 특위 자문위원단 위촉식, 간담회’에 앞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은 “복지대타협특별위원회의 목표는 복지국가체계 성숙을 위한 ‘복지담론 2라운드’라는 화두를 우리 사회에 던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복지대타협 특위 위원장인 염태영 시장은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사무처에서 열린 ‘복지대타협 특위 자문위원단 위촉식·간담회’ 모두발언에서 “2011년 무상급식 논쟁이 본격적인 복지국가로 전환을 위한 ‘복지담론 1라운드’를 열었다면 우리 몫은 국민의 눈높이에 맞춰 대한민국 복지담론 2라운드를 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몇 차례 워크숍과 실무자·전문가간 간담회를 거쳐 ‘중앙-광역-기초간 복지역할 재정립’을 복지대타협 특위의 핵심 과제로 도출했다”며 “지속가능하고 질서 있는 복지체계 수립을 위해 신중하게 로드맵을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또 “국민과 우리 사회 오피니언 리더들에게 적극적으로 우리의 문제의식을 설명하고 동의를 구해야 한다”면서 “이는 복지대타협 특위가 풀어가야 할 과제”라고말했다.

복지대타협 특위는 이날 사회복지(7명), 재정(5명), 갈등(2명), 제3 섹터(3명) 등 4개 분야 자문위원단 17명을 위촉했다.

자문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이봉주(서울대학교사회복지학과)·손희준(청주대학교행정학과)·주성수(한양대학교공공정책대학원) 교수를 선정했다. 복지국가소사이어티 대표로 활동하는 이상이 제주대 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공론화위원장을 맡는다.

제3섹터자문위원으로는 주성수 교수를 비롯해 오건호 ‘내가 만드는 복지국가’ 운영위원장, 정창수 나라살림연구소장이 위촉됐다.

자문위원들은 전국 지방정부 자체 현금복지 정책 전반에 대한 실태조사·효용성분석 등을 하고,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중앙정부와 광역자치단체, 기초자치단체 간 복지역할 분담에 관한 발전적인 정책 조정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산하 복지대타협 특위는 지난 7월 4일 출범했다. 지난 8월25일 기준 전국 226개 기초지자체의 89.4%인 202개 지자체가 복지대타협 특위 참여 의사를 밝혔다.
 

수원=김동우
수원=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23:59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23:59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23:59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23:59 01/19
  • 금 : 54.19하락 1.223:59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