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딸 '일반전형'으로 외고 합격… "조국 직접 상담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장동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진=장동규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가 한영외국어고등학교에 입학할 때 ‘정원 외 특례전형’이 아닌 ‘일반전형’에 합격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28일 다수의 언론매체는 조씨가 다닌 입시학원 관계자 등의 입을 빌려 이같이 보도했다.

조씨가 다녔다고 전해진 한 입시학원 기록상에도 조씨는 지난 2007학년도 일반전형으로 합격한 것으로 돼 있다. 기록일자는 지난 2006년 11월3일로 한영외고가 당시 일반전형 합격자를 발표한 날짜와 일치하며, 특례입학대상자를 포함한 특별전형 합격자는 그보다 일주일쯤 전인 10월24일 공고했다.

아울러 이날 tbs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조씨가 다닌 입시학원 관계자가 출연해 같은 사실을 전했다. 당시 조 후보자의 딸 진학 상담을 진행한 입시 학원 관계자 A씨는 “당시 조 후보자가 지인 추천을 받고 내게 찾아와 아이 상담을 했다”며 입을 였었다.

A씨는 “조 후보자가 내게 ‘아이가 외국에서 공부하다가 중학교 3학년 때 송파구에 위치한 중학교에 편입을 했는데 외국 거주 경험 때문에 우리말보다 영어로 말하는 게 더 편한 친구다’고 얘기했다”며 “그래서 내가 그런 특수한 상황에 맞춰 봤을 때 아이가 편한 환경에서 공부를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외고 지원을 추천했다”고 설명했다.

또 “나는 특별전형 중 ‘영어능력우수자전형’과 여기에 불합격시 응시가능한 ‘일반전형’ 응시를 추천했다”며 “조씨가 특별전형에는 불합격했고 일반전형에 지원해서 합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가 근무했던 곳이 학원이라 진학 실적 기록이 남아있고 당시 일반전형으로 합격했다는 내용도 확인을 했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씨의 한영외고 진학이 유학경험이 있어야만 지원가능한 특별전형을 통해 입학했고, 또 이를 위해 불법 조기유학을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08.99상승 68.3615:30 01/25
  • 코스닥 : 999.30상승 19.3215:30 01/25
  • 원달러 : 1100.70하락 2.515:30 01/25
  • 두바이유 : 55.41하락 0.6915:30 01/25
  • 금 : 55.20하락 0.2915:30 01/25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 [머니S포토] 서울시장 출마 선언 하루 앞둔 박영선, 스마트 슈퍼 방문
  • [머니S포토] 배달 라이더 찾아간 '오세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우상호가 꿈꾸는 서울 모습은
  • [머니S포토] '전기차 손쉽고 빠르게 충전하세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