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장안고·장안제일고, 2021학년부터 추첨으로 신입생 입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부산장안고 전경./사진제공=부산장안고
부산 기장군에 위치한 부산장안고 전경./사진제공=부산장안고
부산광역시교육청은 이미 공지한 대로 부산장안고와 장안제일고의 입학전형방법을 2021학년도 신입생부터 학교장 전형에서 교육감 배정(평준화 일반고 추첨 배정)으로 변경한다고 28일 밝혔다.

부산시 전체는 평준화 지역으로 고등학교 입학은 교육감이 배정한다. 다만 기장군 장안읍 지역은 지리적 여건상 예외적인 상황을 인정해 학교장이 학생을 선발하는 학교장 전형고(타지역 학생 수용 가능)로 현재까지 유지해 왔다.

하지만 기장군 지역의 정관, 일광, 장안 등지에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으로 인해 학생 수가 증가하는 등 해당지역 상황이 크게 변화됨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이 지난 2011년부터 해당지역 학생들을 위해 교육감 배정고로의 단계적 변경을 추진해 왔다.

부산시교육청은 2015학년도부터 지역우선 전형비율을 확대해 오다 2017학년도부터 지금까지 부산장안고는 55%, 장안제일고는 50%의 지역우선 전형비율을 적용해 지역 학생을 우선 선발하고 나머지 학생은 타지역 학생을 선발해 왔다.

지난 2016년에는 지역 주민과 해당 학교의 의견 등을 수렴한 후 ‘일광신도시 공동주택 입주시점인 2020년께 교육감 배정고로 전환한다’고 결정, 공지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정관신도시의 초·중학생 수 증가와 2020년부터 일광 신도시의 입주로 인해 부산장안고와 장안제일고의 입학전형방법을 그대로 둘 경우 기장군 지역 학생들을 해운대구 등으로 배정해야 하는 등 오히려 기장군 지역 학생들의 역차별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천정숙 지원과장은 “지난 2016년에 이미 공지한 대로 기장군 지역의 원할한 학생배치를 위해 부산장안고와 장안제일고의 입학전형방법을 신도시 입주에 맞춰 2021학년도부터 변경한 것이다”며 “앞으로도 이들 학교가 기장지역을 대표하는 고등학교로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을 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moneys392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3.69하락 45.312:24 01/26
  • 코스닥 : 999.77상승 0.4712:24 01/26
  • 원달러 : 1102.30상승 1.612:24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2:24 01/26
  • 금 : 55.41상승 0.2112:24 01/26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원내대책회의 입장하는 '김태년'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