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경호원 SNS 글 "소속사 인성 바닥, 노예 취급"… 남자아이돌 누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돌 경호원 SNS 글 논란. /사진=머니S DB
아이돌 경호원 SNS 글 논란. /사진=머니S DB

아이돌 소속사를 비난한 경호원의 글이 뒤늦게 논란을 빚고 있다.

한 경호업체에서 일하는 A씨는 지난해 11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3일간 방콕서 콘서트 총괄 경호 업무 담당자로서 많이 실망했다”며 “(아이돌이) 유명한 건 알겠는데 소속사 관계자분들 기본 예의와 인성은 바닥이다”고 밝혔다.

이어 “경호원뿐 아니라 행사 모든 관계자들을 거의 노예 수준으로 다뤘다. 살다살다 이런 갑질은 처음 겪어보고 놀랐다”며 “난 이번 *** 기획사에서 일을 맡은 것이지 아티스트 전속 경호업체도 아니고 당신들 직원도 아니다”고 덧붙였다.

A씨는 “다른 아이돌 그룹은 대표나 매니저, 실장, 아티스트까지 다들 예의 있고 품성이 좋은데 못 배워도 크게 잘못 배웠다. 그들이 내 급여 주는 것도 아니고 다들 고생하는데 서로 격려하고 기본 예의를 지켜야 하는데 말이다”고 비난했다.

그는 “지금까지 겪어본 최악의 엔터테인먼트”라며 “인기가 계급은 아니다. 더 겸손해야 하는데 주위에서 그리 욕먹으면 오래 못산다. 십년 후에 나야 은퇴하겠지만 그 아이돌 애들은 뭐하고 살 지 걱정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A씨는 “대기업 총수도, 대통령도, 총리도 다 경호해봤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며 “인간답게 삽시다. 본인 소속 경호원 아니라고 노예, 머슴, 종으로 생각하지 마시길 바란다. 우리는 당신들 재산 지켜주고 보호해주는 고마운 사람들이다”고 작성했다.

이 글은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가 난 아이돌 경호원 장문의 인스타’라는 제목으로 확산돼 뒤늦게 주목받고 있다. 특히 경호원이 직접 지적한 아이돌이 누구인가에 대해 누리꾼들의 관심이 쏠린 상황.

한편 지난해 11월 태국 방콕 타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HEC KOREA’ 콘서트에는 워너원, 틴탑, 몬스타엑스, 펜타곤, 더보이즈 등 모두 남자아이돌 그룹이 참여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