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이중근 부영 회장, 4300억원대 배임·횡령 항소심 첫 공판 출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니S포토] 이중근 부영 회장, 4300억원대 배임·횡령 항소심 첫 공판 출석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중근(78) 부영그룹 회장의 항소심 첫 공판이 28일 서울 서초동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렸다. 

이 회장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부영주택 등의 임대아파트 분양 전환 과정에서 불법으로 분양가를 조정, 부당이득을 취하는 방법 등으로 4300억원대 배임·횡령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지난해 11월 1심에서 징역 5년에 벌금 1억원을 선고받았지만 방어권 보장을 이유로 법정 구속은 하지 않았다.
 

임한별
임한별 hanbui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경제전문지 머니S 사진부 임한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50.21하락 10.6315:15 01/22
  • 코스닥 : 980.94하락 0.4615:15 01/22
  • 원달러 : 1103.90상승 5.715:15 01/22
  • 두바이유 : 56.10상승 0.0215:15 01/22
  • 금 : 55.49하락 0.7515:15 01/22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 [머니S포토] 우리동생동물병원 관계자들 만난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금융비용 절감 상생협약식'
  • [머니S포토] K뉴딜 금융권 간담회 참석한 은행연·손보 회장
  • [머니S포토] 1인 어르신 가구 방문한 '오세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