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회계사 최종 1009명 합격… 부정출제 의혹 일부 적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DB.
사진=머니S DB.

공인회계사 합격자수가 공개된 가운데 부정출제 의혹과 관련해 금융당국이 일부 혐의를 확인했다. 다만 부정출제 의혹이 최종 합격자수에 영향을 끼치지는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금융감독원은 ‘공인회계사 시험위원회’를 개최해 제2차시험 관련 부정출제 의혹에 대한 조사결과 및 정답처리방안 등을 심의했다고 밝혔다.

최종 합격자는 지난 6월 열린 2차 시험에 응시한 3006명 중에서 전 과목 모두 6할 이상을 득점한 1009명으로 조사됐다. 전년보다 105명 증가한 규모다.

최고점자는 남동신(29세, 남, 서울시립대 졸업)씨로 평균 78.8점이었다. 최연소자는 유정연(21세, 여, 고려대 3학년)씨, 최연장자는 이경(39세, 남, 원광대 졸업)씨다.

응시자 중 1차시험 합격자가 754명으로 전체의 74.7%를 차지했고 합격률은 76.9%를 기록했다.

평균연령은 만 27.0세로 전년보다 0.5세 높아졌고 연령대별로는 20대 후반이 71.3%로 가장 많았다.

여성 합격자는 30.5%로 전년에 비해 3.1%포인트 상승했다.

전공별로는 상경계열 전공자가 77.1%로 가장 비중이 컸으며 전년보다 2.0%포인트 하락했다.

전체 평균점수는 60.8점으로 1.6점 상승했다. 과목별로는 세법(62.8점)이 가장 높았고 원가회계(57.9점)가 가장 낮았다.

이번 시험과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2차 시험문제 중 회계감사 과목 관련 부정출제 의혹 글이 게재됐다. 금감원은 시험의 엄정성, 공정사회 구현 등을 위해 해당 출제과정의 부적절한 행위가 있었는지 여부 등에 대해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의혹 제기된 2개 문항에 대해 2차 시험 출제위원은 A대 모의고사를 시험출제시 참고하지 않았다고 부인했지만 조사결과 2개 문항 모두를 정답처리(총 3점)하고 최종 합격자 및 부분합격자를 결정했다.

2개 문항 정답처리에 따른 합격자 영향은 최종 합격자수에 변화가 없으며 회계감사 부분합격자는 10명 증가했다.

단 금감원은 해당 출제위원이 모의고사 두 문항을 인지하고도 2차 시험에 인용, 출제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의뢰할 예정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출제위원 선정의 공정성 제고, 출제 검증 강화, 사전·사후관리 실효성 제고 등 프로세스 전반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내년 시험부터 시행될 수 있도록 외부전문가의 자문을 거쳐 연내 확정해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장우진
장우진 jwj1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2.56하락 17.7515:33 01/27
  • 코스닥 : 985.92하락 8.0815:33 01/27
  • 원달러 : 1104.40하락 2.115:33 01/27
  • 두바이유 : 55.64하락 0.0415:33 01/27
  • 금 : 55.32하락 0.0915:33 01/27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 [머니S포토] 탕탕탕! 채택되는 박범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 [머니S포토] 국민의례갖는 이낙연과 우상호·박영선
  • [머니S포토] 홍남기 "인구절벽, 여성·고령자 경제활동해야"
  • [머니S포토] '살고 싶다 사회적 총파업 승리하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