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ock in 동두천', 제21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 개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Rock in 동두천’, 제21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 장면. / 사진제공=동두천시
'Rock in 동두천’, 제21회 동두천 락 페스티벌 장면. / 사진제공=동두천시
동두천시는 대한민국 최장수 뮤직 페스티벌이자 아마추어 락 밴드의 등용문으로 알려진 ‘2019 동두천 락 페스티벌’을 오는 9월7,8일 동두천 소요산 특설무대에서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동두천시는 한국전쟁 이후 주한미군이 주둔하면서 자연스럽게 우리나라 록 음악의 발상지이자 팝 음악의 태동지가 되어 초기 현대 대중음악의 주요 배후지 역할을 했던 지역이다. 이러한 배경으로 탄생한 ‘동두천 락 페스티벌’이 올해로 21주년을 맞이한다.

올해 ‘2019 경기도 대표관광축제’로 선정되어 치러지는 축제는 첫째 날인 7일 밴드 경연 최고 권위의‘전국 아마추어 락 밴드 경연대회’본선 무대와 인기 락 그룹인 ‘블랙홀’의 30주년 기념 공연을 거쳐 다음 날인 8일 대형 락 페스티벌 콘서트로 이어지는 무대가 계획되어 시민은 물론 전국의 락 마니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콘서트에는 전날 선발된 경연대회 대상 팀의 공연을 시작으로 크라잉넛, 로맨틱 펀치, 스트릿건즈, 피해의식, 메스그램, 디아블로, 바크하우스 등 현재 활동 중인 정상급 락 뮤지션은 물론 우리나라 초기 락 문화를 주도한 사랑과평화, 키보이즈, 영사운드, 딕훼밀리, 황규현과 쉐그린 등의 공연이 예정되어 있다. 

또 지난해 락 음악 열풍을 이끌었던 ‘보헤미안 랩소디’의 퀸(Queen) 헌정밴드 UKQUEEN과 비틀즈 헌정밴드 Counterfeit Beatles의 특별공연으로 이어진다.

올해 행사장에는 메인무대는 물론 서브무대 두 곳을 추가로 운영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특히 메인무대에는 네이버를 통해 사전 예약한 500명을 대상으로 무대 바로 앞 ‘크레이지 존’을 운영하며 다양한 혜택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축제의 장 한 쪽에서는 다양한 먹거리, 즐길거리 등 부대행사가 준비되어 있으며, 락페스티벌 특별전시관을 운영해 축제를 찾은 관람객들에게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대한민국 록과 팝의 발상지이며 현대 실용음악의 주요 태동지인 우리시의 역사적 자산에 자부심을 가지고 올해 ‘2019 동두천 락 페스티벌’을 준비했다. 오랫동안 준비해온 만큼 이번 행사가 기억에 남는 멋진 축제가 될 으로 자신한다. 시민과 락 마니아의 많은 참여를 기다린다”며 성공적인 행사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동두천=김동우
동두천=김동우 bosun1997@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2.66상승 78.7318:03 01/19
  • 코스닥 : 957.75상승 13.0818:03 01/19
  • 원달러 : 1102.90하락 118:03 01/19
  • 두바이유 : 54.75하락 0.3518:03 01/19
  • 금 : 54.19하락 1.218:03 01/19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힘 입당은 불가, 개방형 경선 제안"
  • [머니S포토] 온택트 정책워크숍, 손인사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보고 또 보고, 공용 편의용품 살피는 우상호 의원
  • [머니S포토] 2021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