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조국 청문회 보이콧 언급한 나경원, 박근혜 연상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보이콧 검토를 언급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박근혜 전 대통령을 연상시킨다고 비난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8일 정론관에서 현안 브리핑을 통해 “법사위 간사들은 9월2일과 3일 양일간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실시를 결정했다. 그런데 오늘 나 대표는 상황이 달라졌다며 또 말을 바꿨다”며 “이런 모습은 ‘방금 제가 뭐라고 했죠?’ 라고 반문하던 전 대통령을 연상시킨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변인은 “나 원내대표는 지난해 12월15일 선거제도 개혁관련, 여야 5당 합의를 번복했고 올해 6월24일 국회정상화 합의를 2시간 만에 번복한 것에 이어 이번에는 인사청문회 실시 합의 번복까지 시도하고 있다”며 “인사청문회를 3일이나 하자고 했으면서 여야 간 합의는 작심삼일도 못 가고 있으니 우스울 따름”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 원내대표의 편리한 기억력에 국민들은 기가 막힐 것”이라며 “제1야당의 원내대표로서 분별력 있고 책임 있는 모습을 보여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한국당을 향해 예정대로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실시하라고 촉구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한국당은 인사청문회 제도의 본질인 후보자 직무수행 능력 검증은 뒷전에 두고 후보자 가족에 대한 의혹만 집중적으로 제기하고 있다. 가정과 추측을 교묘히 뒤섞은 가짜뉴스까지 동원해 후보자의 낙마를 유도하려는 그 의도가 뻔히 보인다”며 “한국당은 발목잡기, 어깃장 놓기, 합의파기 ‘망발 3종세트’ 반복을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처음부터 청문회에서 다 밝히겠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링 밖에서 묶어놓고 때리려고만 하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인사청문회 링 위에서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며 “입법부를 법이 없는 무법천지 법무부로 만들고자 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60.84상승 46.2918:03 01/21
  • 코스닥 : 981.40상승 3.7418:03 01/21
  • 원달러 : 1098.20하락 2.118:03 01/21
  • 두바이유 : 56.08상승 0.1818:03 01/21
  • 금 : 56.24상승 1.0518:03 01/21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 [머니S포토] 주호영 원내대표 '전라남도 목소리 듣기 위해'
  • [머니S포토] 2021 국가경제자문회의 제1차 회의
  • [머니S포토] BIG3 추진회의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대국민 관심집중…헌정 최초 '공수처' 본격 출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