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하영 사생팬 고충 토로… "매니저 폭행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이핑크 오하영. /사진=장동규 기자
에이핑크 오하영.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이 사생팬 때문에 겪었던 고충을 토로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Mnet ‘TMI뉴스’에서는 사생팬 및 안티팬 때문에 고통받는 아이돌의 모습이 그려졌다.

MC 전현무는 그룹 블락비 멤버 지코의 경우 작업실은 물론 숙소까지 무단침입하는 사생팬 때문에 고통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오하영은 “우리 그룹에도 숙소에 침입하는 남자 사생팬이 있었다. 매니저 오빠가 만류하니까 매니저 오빠를 폭행까지 했다. 매니저 오빠는 회사와 우리를 생각해 그냥 맞고만 있었다. 그 모습을 멤버들과 함께 보고 있었는데 무척 속상했다”고 털어놔 출연진의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