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시장 안정 최우선… 금융포용·혁신 확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사진=임한별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대내외 불안 요인에 대응해 '금융시장 안정'을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29일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우리 경제의 성장과 도약을 위해 '금융안정'은 결코 타협할 수 없는 가치"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금융은 안정·균형·혁신이라는 세 바퀴가 조화롭게 굴러가야 한다"며 "확고한 금융안정을 기반으로 금융산업 - 소비자간 균형된 발전을 통해 금융혁신을 가속화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향후 정책 추진방향에 대해서도 '안정'을 강조했다. 그는 "금융위원회 위원장이라는 중책을 맡게 된다면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외 불안요인에 대응해 ‘금융시장 안정’을 굳건하게 지켜나가겠다"고 발언했다.

혁신금융에 대한 정책 방향도 밝혔다. 가계금융·담보대출 위주의 현 금융시스템을 미래성장성과 자본시장 중심으로 개편하겠다는 복안이다.

은 후보자는 "기술과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자금조달이 가능하도록 성장성 위주로 여신심사체계를 개편하고, 동산자산의 탄력적 활용을 위해 일괄담보제도의 도입과 안착을 지원할 것"이라며 "보다 근본적으로는 금융권이 기업의 혁신과 도전을 장려할 수 있도록 현행 면책시스템 활용 상황을 살펴보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포용금융에 대한 견해도 밝혔다. 은 후보자는 "포용금융의 확대는 소외계층의 경제활동 복귀를 유도함으로써 금융시스템 안정과 발전, 국민경제 성장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정책서민금융 체계 점검, 수요자별 맞춤형 지원확대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은 후보자는 "서민금융 체계 전반을 점검해 지원 여력을 보다 취약한 계층에 집중할 것"이라며 "아울러 고령 친화적 금융환경 조성, 청년층 학업·취업 지우너 강화 등 수요자별 맞춤형 지원을 확대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9.32상승 24.6818:01 06/11
  • 코스닥 : 991.13상승 3.3618:01 06/11
  • 원달러 : 1110.80하락 518:01 06/11
  • 두바이유 : 72.69상승 0.1718:01 06/11
  • 금 : 71.18상승 0.4718:01 06/11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줄확진 '올스톱'
  • [머니S포토] 공수처 수사 관련 발언하는 김기현 권한대행
  • [머니S포토] 캐딜락 5세대 에스컬레이드, 압도적인 존재감
  • [머니S포토] '국민의힘 30대 당대표 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