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진 딸, 상위 3% 천재'… 그럼에도 유진이 털어놓은 육아 고민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유진(오른쪽)과 딸 로희. /사진=MBC 제공
방송인 유진(오른쪽)과 딸 로희. /사진=MBC 제공

방송인 유진과 마라토너 이봉주가 자녀교육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9일 방송되는 MBC 에듀 버라이어티 '공부가 머니?'에서는 두번째 학부모 의뢰인으로 이봉주와 유진이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송 녹화에서 이봉주 부부는 고1 입시생 아들을 명문대학에 보내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며 아들이 고등학교 첫 시험에서 중학교 때보다 평균 점수가 내려가 입시학원을 등록해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반면 아들은 학원이나 과외 도움 없이 "집에서 혼자 공부하겠다"고 고집을 부렸다.

이에 입시전문가로 출연한 진동섭 전 서울대 입학사정관은 "지금 이 자리에서 부부가 원하는 그 정보를 모두 알려주겠다"고 말해 이봉주 부부를 깜짝 놀라게 했다.
  
마라토너 이봉주(오른쪽)와 그의 아들. /사진=MBC 제공
마라토너 이봉주(오른쪽)와 그의 아들. /사진=MBC 제공

또 진동섭 전문가는 "학원을 다니느냐, 안 다니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다. 학교의 도움을 받으며 학습 결손 없이 자기주도적인 학습을 해야 한다"며 공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그 방법을 전수했다.

또 다른 학부모 의뢰인인 유진은 어느덧 다섯살이 된 로희와 최근 돌이 지난 둘째 로린이를 최초로 공개했다. 외국에서 공부했던 유진은 로희에게 빡빡한 교육을 시키고 싶지 않아 고민이라며 전문가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이어 둘째 로린이 태어난 후 로희가 동생에게 질투를 느끼고 많이 서운해 하는 것 같다며 전문가들에게 이에 대한 해결책을 요청했다.

전문가 군단은 정확한 솔루션을 위해 로희의 지능 검사와 엄마 유진의 육아 태도 검사를 실시했다. 이 검사에서 로희는 무려 상위 3%에 해당하는 '언어 천재' 기질을 보여 스튜디오를 놀라게 했다.

또 유진은 자녀 양육태도 검사에서는 예상치 못했던 결과가 나와 충격을 받았다. 게다가 교육전문가들은 유진이 현재 고수하고 있는 교육법이 로희에게 전혀 맞지 않다는 일침을 날렸다. 이에 로희에게 맞는 교육법은 과연 무엇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공부가 머니?'는 29일 밤 10시5분에 방송된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1.22상승 20.4312:44 06/22
  • 코스닥 : 1010.33하락 0.6612:44 06/22
  • 원달러 : 1133.20하락 1.512:44 06/22
  • 두바이유 : 74.90상승 1.3912:44 06/22
  • 금 : 71.79상승 0.8112:44 06/22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 [머니S포토] 손 잡은 이준석 대표와 오세훈 시장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 출석한 이인영 장관
  • [머니S포토] 전금법 개정안 찬반 속 국회 정무위 회의 개회
  • [머니S포토] '택배기사 과로방지 대책 합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