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비하' 라인 스티커, 스토어에 그대로 걸린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라인 크리에이터스 마켓 캡처
/사진=라인 크리에이터스 마켓 캡처

포털 사이트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 라인(LINE)이 온라인 스토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내용의 이모티콘을 판매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된 가운데 라인의 부실한 온라인스토어 검수 체계가 관심에 올랐다.

29일 IT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최근 일본과 한국에서 운영 중인 '라인 스토어'에서 'Stamps of Mr. Moon'(미스터 문의 도장)이라는 제목의 메신저 이모티콘 스티커를 팔다가 한국 이용자의 신고로 28일 저녁 삭제했다.

해당 스티커에서 문 대통령의 얼굴을 흉내낸 이모티콘은 기괴한 표정을 지은 채 "약속? 뭐라고?", "네가 나쁜 거야" 등의 대사를 일본어로 말하고 있다. 한일 갈등이 깊어지는 상황에서 “한국이 약속을 안 지킨다”는 일본 극우세력의 주장이 투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라인은 스티커 검수를 위한 자체 가이드라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가이드라인에는 ‘특정 국적 소유자, 인물, 법인, 집단에 대한 비방이나, 폄훼, 공격으로 해석될 수 있는 경우‘, ’정치적 이미지나 선거 관련 내용을 포함하는 경우‘ 등을 금지 사례로 명시하고 있다. 사실상 기준 위반인 셈이다.

그럼에도 특정 국가 원수를 비하하는 의도의 이모티콘이 공식 스토어에서 팔릴 수 있던 이유는 이 콘텐츠가 '크리에이터스 스티커'이기 때문이다. 이는 아마추어 제작자도 자유롭게 올릴 수 있도록 해서 라인 측이 제작해 판매하는 공식 스티커와는 차이가 있다.

매체는 "그럼에도 유료(1200원)로 판매되는 디지털 상품인데 운영사의 등록절차와 검수 과정 모두 허술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고 전했다.

라인은 스티커 판매가 문제되자 삭제 조치 후 재발 방지를 약속했으며 스티커 구매자들을 대상으로 환불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라인은 네이버가 지분 72.64%를 보유한 일본 자회사로, 이 회사가 운영하는 메신저 '라인'은 일본, 한국, 동남아, 대만 등 글로벌 이용자 1억6000만명이 사용하고 있다.
 

안경달
안경달 gunners92@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18
  • 금 : 70.98하락 1.37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