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95, "3장의 앨범에서 같은 장르의 곡이 없는 점이 자신 있는 부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패션 매거진 <싱글즈>가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파생된 그룹 JBJ로부터 95년생 동갑내기 켄타와 상균의 조합으로 탄생한 듀오 ‘JBJ95’의 화보를 공개했다.
©싱글즈
©싱글즈

조명과 빛의 무드를 이용한 이번 화보에서 JBJ95는 자신감 넘치는 포즈와 강렬한 표정을 연출했다.

JBJ95는 작년 10월 미니앨범 ‘HOME’으로 데뷔, 지난 6일 3번째 앨범 ‘SPARK’를 발표하며 활동 중에 있다.

JBJ95 음악의 정체성에 대해 켄타는 “앨범을 발매할 때마다 도전하고 실험하며 방향성을 다듬어 나가는 과정이 리스너들에게도 보일 거라 생각한다. 그나마 자신 있는 것은 지금까지 3장의 앨범을 내면서 같은 장르, 비슷한 패턴의 곡들이 없다는 거다.”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상균은 “아이돌 음악은 연령대에 따라 호불호가 있어 취향을 타는 편이라고 생각하는데, JBJ95의 음악은 연령대에 상관없이 즐기며 시간이 지나도 듣고 싶은 명곡을 목표로 매번 공부 중이다.” 라며 JBJ95 음악이 지향하는 바를 설명했다.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연습생에서 JBJ 멤버로 발탁된 JBJ95는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해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SNS DM으로 가수를 꿈꾸는 이들의 상담 메시지를 많이 받고 있다고 전한 켄타는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가수를 꿈꾸는 이들의 거리감이 좋은 의미로 좁혀 지고 있다고 느낀다. 끊임없이 노력한다면 나도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희망과 기대를 주는 것 같다.”고 답했다.

상균은 “프로그램 시작하기 전부터 거의 매번 밤을 새고 그 나름대로 최선을 다했던 것 같다. 데뷔조에 들어가지 못했을 때도 크게 후회가 없었던 이유는 정말 온 에너지를 쏟아 열심히 했기 때문이다. 결국 팬 여러분의 염원으로 ‘JBJ’라는 팀의 구성원이 될 수 있는 영광까지 얻었다.”며 ‘프로듀스101 시즌2’ 출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런 경험이 있었기에 얼마 전에 끝난 <프듀X101>에 출연한 후배들의 기분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응원했다.
©싱글즈
©싱글즈

한편 'JBJ95'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싱글즈> 9월호와 <싱글즈> 모바일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43.92상승 8.9818:05 03/29
  • 코스닥 : 843.94상승 10.4318:05 03/29
  • 원달러 : 1302.70상승 3.918:05 03/29
  • 두바이유 : 77.89상승 3.1218:05 03/29
  • 금 : 1973.50상승 19.718:05 03/29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 [머니S포토] 추경호 "내수 활성화 위해 숙박·휴가비 등 여행 혜택 늘려"
  • [머니S포토] 스타벅스, 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응원 서명 캠페인 전개
  • [머니S포토] 희망의 나무나누기, 인사말 전하는 임정배 대상(주) 대표이사
  • [머니S포토] 양곡관리법 관련 당정협의회 열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