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안 마타 “잔류 이유? 맨유 재건 돕고 싶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번 시즌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뛰고 있는 후안 마타. /사진=로이터
이번 시즌에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으로 뛰고 있는 후안 마타. /사진=로이터

2014년 1월, 3700만파운드(약 550억원)의 이적료로 첼시를 떠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 입단한 마타는 어느덧 팀의 고참이 됐다. 맨유에서는 발렌시아와 첼시 시절 보여준 폭발력을 재현하진 못했으나 동료들을 묵묵히 뒷받침하며 알토란 같은 활약을 펼쳤다.

2015-2016시즌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FA컵 결승전에서는 역전승의 발판이 되는 귀중한 동점골을 넣기도 했다. 연장전으로 향한 맨유는 연장 후반 5분 제시 린가드의 발리골로 12년 만에 FA컵 우승을 차지했다.

그동안의 공헌을 인정받은 마타는 지난 6월 맨유와 연장 계약을 체결했다. 구단이 옵션을 발동한다면 최대 2022년까지 맨유 소속으로 남을 수 있다.

이런 가운데 마타가 재계약을 두고 본인의 생각을 남겼다. 마타는 29일(한국시간) 현지 매체 ‘텔레그래프’와의 인터뷰에서 “당시 나는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에게 상황을 고려했을 때, 계약 갱신보다 맨유를 떠나는 일이 더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며 운을 뗐다.

맨유가 리빌딩 과정을 겪고 있는 가운데 사실상 로테이션 자원으로 분류된 ‘노장’ 마타는 출전 기회를 잡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마타에게는 팀을 돕고 싶은 마음이 우선이었다. 그는 “나는 지금까지도 맨유가 우승 트로피들을 위해 경쟁하는 팀으로 돌아가도록 돕는 일이 가치 있다고 믿고 있다. 난 이곳에 남아 맨유가 이전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내 일을 하고 싶다. 이러한 생각은 위대한 구단을 만들었던 이전 선수들의 특별한 정신이기도 하다”며 재계약을 택했던 이유를 강조했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