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국정농단' 파기환송 결정 "드릴 말씀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청와대. /사진=뉴시스
청와대. /사진=뉴시스

청와대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상대로 한 ‘국정농단’ 사건 대법원 판결에 대해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29일 대법원 판결 직후 춘추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에 대한 평가와 입장을 묻는 질문에 “저희가 대법원 판결에 대해 평가할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대통령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최순실 상고심에서 각각 징역 25년과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2심 재판을 다시 하라고 결정했다.

또 뇌물공여 등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에 돌려보냈다. 하급심에서 판단이 엇갈렸던 말 3마리의 뇌물성과 삼성 승계작업 실체가 모두 인정되면서 이 부회장의 뇌물제공 총액은 항소심보다 50억원이 늘었다. 이에 다시 열릴 2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다.

한편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공약부터 뇌물을 포함한 5대 부패범죄에 대해 사면을 배제하겠다고 했는데 이에 변화가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변화 없다”고 답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78.68상승 20.0518:01 06/16
  • 코스닥 : 998.49상승 1.1218:01 06/16
  • 원달러 : 1117.20상승 0.218:01 06/16
  • 두바이유 : 73.99상승 1.1318:01 06/16
  • 금 : 71.79하락 0.2218:01 06/16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 [머니S포토] 여야 줄다리기 속 국회 과방위 개회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14년 만에 '사랑의열매' 명예회장 재추대
  • [머니S포토] 대체공휴일 입법 공청회, 인사 나누는 서영교·전해철
  • [머니S포토] 당대표로 만난 노원구민 이준석·안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