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엇갈린 경제지표에 혼조… 다우 0.1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S
/사진=머니S
뉴욕증시가 미중 무역전쟁에 대한 우려가 다소 진정된 가운데 미국 주요 경제지표가 엇갈리면서 보합권 혼조세로 장을 마감했다.

30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3포인트(0.16%) 오른 26,403.2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88포인트(0.06%) 상승한 2,926.46에 마쳤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51포인트(0.13%) 하락한 7,962.88에 장을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번 주 3.02% 올랐고 S&P 500 지수는 2.79%, 나스닥은 2.72% 각각 상승했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7월 개인소비지출(PCE) 등 주요 지표를 주시했다. 미국과 중국 간 협상 재개 기대가 형성되면서 무역전쟁 격화에 대한 우려는 진정됐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양국이 효과적인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전일에는 상무부가 미국과 소통을 유지하고 있다면서 무역갈등을 원활히 해결하고 싶다는 발언을 내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전일 각 레벨에서 중국과 대화가 예정됐다고 말해 협상 기대를 키웠다. 다만 미국과 중국은 다음 달 1일부터 상대방 제품에 대한 관세를 추가로 부과할 예정인 만큼 긴장감도 유지되는 상황이다.

미국의 주요 경제지표는 엇갈렸다. 상무부는 지난 7월 개인소비지출(PCE)이 전월 대비 0.6%(계절조정치)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0.7% 증가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5% 증가도 넘어섰다.

글로벌 경기의 둔화에도 미국의 소비는 탄탄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점이 재차 확인된 셈이다. 물가는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변동성이 큰 음식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PCE 가격지수는 7월에 전월 대비 0.2%, 전년 대비 1.6% 상승했다. 월가 예상 및 지난 6월 물가 상승률과 같았다.

공급관리협회(ISM)-시카고에 따르면 8월 시카고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44.4에서 50.4로 올랐다. 시장 예상 47.5를 상회하며 위축 국면에서도 벗어났다.

하지만 7월 개인소득(세후 기준)은 전월 대비 0.1% 증가하는 데 그쳤다. 월가 전망 0.3% 증가에 못 미쳤다. 소득 둔화로 소비 호조가 지속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특히 8월 미시간대 소비자태도지수 최종치는 89.8로 2016년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하락했다.

이날 증시의 주요지수는 7월 소비지출 호조 등으로 상승세로 출발했지만, 소비자심리지수가 크게 후퇴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상승 폭을 반납하고 장중 한때 하락 반전하기도 했다. 업종별로는 재료분야가 0.67% 오르며 선전한 것이 눈에 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무역협상 관련 낙관론이 부상하긴 했지만, 경계감을 유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남의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