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주그룹 MCM 류근오 전 대표, '유퀴즈' 아기자기 만난 사연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tvN 방송 캡처
./사진=tvN 방송 캡처
유재석과 조세호가 성주그룹 MCM의 전 대표이사 류근오씨를 만났다.

지난 27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유재석과 조세호가 신당동 골목에서 성주그룹 MCM의 전 대표이사인 류근오씨를 만나 눈길을 끌었다. 

류근오씨는 자신을 소개하며 직장 생활을 35년 근무를 했다고 전했다. 류근오씨는 "가죽 관련된 일을 하고 있다"며 "작년까지 대표이사로 있다가 지금은 자문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대표이사로 재직할 때 후회된 부분은 없나"고 질문했다. 류근오씨는 "왜 그렇게 아등바등 맵게 했을까 라는 후회가 된다"고 말했다. 류근오씨는 "다시 그 자리로 돌아간다면 좀 더 폭 넓고 유연하게 가지 않았을까라는 후회를 한다"고 말했다.

퇴임 이후의 심경을 고백한 류근오씨는 "처음엔 좀 허탈했다. 일상이 루틴하게 돌아가다가 자문 역으로 오면 비정기적으로 회사에 출근하게 된다. 그래서 공백이 생겨서 많이 허탈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유재석은 "아쉽지 않으셨나"고 질문했다. 류근오씨는 "올라갈 때가 있으면 내려갈 때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그 중에 하루는 땀을 흘리는 일상이 있다. 아무 문제가 없다"고 이야기했다.

류근오씨는 은퇴 당시를 떠올리며 "마음의 준비는 늘 하고 있었지만 막상 통보를 받으니 충격은 컸다"며 "어디 가서 얘기할 곳도 없었다. 아내와 소주 한 잔 하면서 많이 울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날 류근오씨는 내 마음의 중심이 뭐냐는 질문에 "집에 빨리 가고 싶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류근오씨는 문제를 두 개 연속 성공해 200만원의 상금을 획득했고 전액 기부하며 시청자들에게 훈훈함을 안겼다.


 

한아름
한아름 arhan@mt.co.kr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1%
  • 39%
  • 코스피 : 2437.86하락 3.4718:03 11/25
  • 코스닥 : 733.56하락 4.6618:03 11/25
  • 원달러 : 1323.70하락 4.518:03 11/25
  • 두바이유 : 81.08상승 3.4118:03 11/25
  • 금 : 1754.00상승 8.418:03 11/25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 [머니S포토] 경제6단체 "화물연대 총파업 즉각 철회해야"
  • [머니S포토] 통화정책방향 설명하는 이창용 총재
  • [머니S포토] 윤아·아이유, 화이트 드레스…'어머 천사인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