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조지아] ‘스리백 전술 대실패’ 졸전 끝에 2-2 무승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5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파랭킹 94위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멀티골로 활약한 대한민국의 공격수 황의조(가운데). /사진=뉴스1
5일 오후(한국시간) 터키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파랭킹 94위 조지아와의 평가전에서 멀티골로 활약한 대한민국의 공격수 황의조(가운데). /사진=뉴스1
스리백 전술로 나선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조지아를 상대로 졸전 끝에 무승부에 그쳤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5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터키 바샥셰히르 파티흐 테림 스타디움에서 열린 피파랭킹 94위 조지아와 평가전에서 2-2 무승부를 거뒀다. 오는 10일 투르크메니스탄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치르는 한국은 실험에 나섰으나 최악의 경기력을 보였다.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은 지난 6월 호주전에 이어 3-5-2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김진수와 더불어 공격 자원인 황희찬이 윙백으로 출전하는 '비대칭 스리백'을 선보였다. 여기에 골키퍼 구성윤을 비롯해 ‘기대주’ 이강인이 A매치 데뷔전을 치르게 됐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한국이 힘든 경기를 이어갔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조지아에 기습적인 슈팅을 허용한 한국은 후방에서 빌드업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좀처럼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조지아 역시 전방 압박과 측면 공격을 통해 호시탐탐 기회를 노렸다.

전반 13분 중앙에서 이강인의 탈압박을 시작으로 한국이 공격에 나섰다. 손흥민과 패스를 주고 받은 권창훈의 슈팅은 골키퍼에 아쉽게 막혔다. 이어진 이강인의 코너킥을 받은 손흥민이 왼발 터닝 슈팅을 때렸으나 골대를 살짝 넘어갔다.

전반 15분에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조지아의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다. 전반 22분에도 백승호가 상대방에 볼을 내주면서 위험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다. 수비 상황에서도 세컨드 볼을 받은 조지아 선수들을 지속적으로 놓치면서 불안한 모습을 이어갔다.

한국은 공격 상황에서 조지아의 압박과 수비를 좀처럼 뚫어내지 못했다. 번뜩이는 움직임과 창조적인 패스가 나오지 않으면서 조지아 선수들은 한국에게 위험한 기회를 내주지 않았다. 여기에 후방 지역 빌드업에서 지속적으로 문제점을 드러내자 손흥민이 3선 자리까지 내려오기도 했다.

여기에 권창훈의 치명적인 실책이 나왔다. 전반 39분 권창훈에게 볼을 탈취한 카자이슈빌리의 패스를 받은 자노 아나니제가 침착하게 마무리하면서 조지아가 0-1로 앞서게 됐다. 전반전 내내 잦은 패스미스와 선수진의 간격 조절 실패로 힘든 경기를 펼쳤다.

한 점 뒤쳐진 채 전반전을 마친 벤투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박지수, 백승호, 이정협을 불러들이고 김영권, 정우영, 황의조를 대거 투입했다. 포메이션은 전반전과 동일하게 운영했다.

경기 시작과 동시에 한국이 동점을 만들어냈다. 후반 2분 오른쪽 측면에서 손흥민의 낮은 크로스를 받은 황의조가 그대로 밀어 넣으면서 순식간에 동점을 만들었다. 황의조가 오프사이드 선상에 있었으나 주심은 그대로 득점을 인정했다.

천금같은 동점골을 넣은 한국은 후반 6분에는 이강인이 프리킥 상황에서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날렸으나 골대를 강타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그러나 한국은 후반전에도 수비 진영에서 불안한 모습을 이어갔다. 후반 14분에는 패스 미스 후 카자이슈빌리에 위협적인 중거리 슈팅을 허용했다.

후반 16분에는 손흥민과 황희찬을 대신해 나상호와 이동경이 투입됐다. 이동경은 이강인, 구성윤과 마찬가지로 A매치 데뷔전을 치르게 됐다.

후반 22분에는 조지아가 역습을 통해 결정적인 찬스를 맞이했으나 카자이슈빌리의 슈팅을 구성윤이 선방해내면서 위기를 모면했다. 한국도 후반 26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바깥쪽으로 돌아간 권경원이 결정적인 헤더를 날렸으나 조지아 골기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날 역사적인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이강인은 프리킥 직전 김보경과 교체됐다.

소강상태가 이어진 가운데 한국이 역전에 성공했다. 주인공은 이번에도 황의조였다. 후반 39분 김진수의 헤더를 받은 황의조가 문전 앞에서 헤딩 슛을 날리며 조지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황의조는 이날까지 최근 A매치 3경기 동안 4골을 몰아치는 절정의 골 감각을 자랑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후반 44분 빌리타이아가 오프사이드 선상 앞에서 빠져 나온 후 골을 넣었으나 심판진은 이번에도 오프사이드를 선언하지 않았다.

이후 한국 선수들은 역전골을 위해 기회를 노렸으나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결국 경기는 2-2 아쉬운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김현준
김현준 hjsoo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