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호 태풍 '링링'… 오후 서울 인근 북상, '강한 바람' 예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3호 태풍 링링 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13호 태풍 링링 경로. /사진=기상청 제공

제13호 태풍 링링이 오는 7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를 거쳐 오후에는 서울 부근으로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6일) 오전 4시 기상청이 발표한 태풍정보 통보문에 따르면 링링은 일본 오키나와 서쪽 약 280㎞ 해상에서 북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40hPa, 최대풍속은 47m/s(167km/h)이며 강도는 ‘매우 강’, 크기는 ‘중형’으로 파악됐다.

기상청은 링링의 영향으로 이날 오후부터 제주도와 전남 남해안에 내리는 비가 전남 전 지역과 경남으로 확대되겠다고 전했다. 이어 오는 7일 전국에 비가 내리겠다고 덧붙였다.

기상청 관계자는 “링링은 지난 2010년 태풍 곤파스와 경로 등 비슷한 모습을 보인다”며 “링링이 서해를 통과하는 동안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링링은 과거 곤파스보다 서해안에 더 가깝게 붙어서 북상할 것으로 예측돼 더 큰 피해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정소영
정소영 wjsry21emd@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43.49하락 39.523:59 03/04
  • 코스닥 : 926.20하락 4.623:59 03/04
  • 원달러 : 1125.10상승 4.823:59 03/04
  • 두바이유 : 64.07상승 1.3723:59 03/04
  • 금 : 63.11상승 1.6723:59 03/04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총장 사의 윤석열, 대검 마지막 출근길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준비하는 의료진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