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송환법 폐지 관련 보도통제→SNS 검열… 홍콩 시위대 의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로이터
/사진=로이터

중국이 홍콩 시위대에 밀렸다는 느낌을 주지 않기 위해 송환법 폐지 관련 보도를 통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 4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송환법의 공식 폐기를 선언 한 가운데 중국 당국은 이를 보도통제하고 있다.

또 중국 당국은 SNS상에서 돌아다니는 송환법 폐지 관련 해시태그 역시 단속하는 등 송환법 폐지 관련 소식의 검열을 강화하고 있다고 매체는 덧붙였다.  

특히 람 장관이 송환법 폐지를 발표한 다음날인 5일 중국 온라인상에서 가장 검열을 많이 당한 단어 중 하나는 '폐지'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중국 공산당이 홍콩의 시위대에 밀렸다는 인상을 줄 수 있는데다 중국의 인민들에게 시위를 하면 정부로부터 양보를 얻을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입을 모으고 있다.

아울러 사이버 분석가인 퍼거스 란은 "중국 당국이 홍콩 송환법 폐기와 관련한 검열을 강화한 것은 대륙의 인민들은 송환법 폐지에 반대하고 있어 대중의 분노가 공산당을 향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더 나아가 "중국 당국은 시위를 하면 공산당도 양보한다는 인식을 대중에게 심어주면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89.66하락 53.8310:00 03/05
  • 코스닥 : 910.30하락 15.910:00 03/05
  • 원달러 : 1132.20상승 7.110:00 03/05
  • 두바이유 : 66.74상승 2.6710:00 03/05
  • 금 : 63.11상승 1.6710:00 03/05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정세균'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화상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정세균 국무총리, 주요 정책현안 발표
  • [머니S포토] 'LH 직원투기 의혹' 이낙연 대표에게 문책 당한 변창흠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