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연재 "스트레스 해소법 몰라"… 한예슬 '측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손연재 스트레스. /사진=언니네쌀롱 방송캡처
손연재 스트레스. /사진=언니네쌀롱 방송캡처

'언니네 쌀롱'에서 손연재가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법을 모른다고 말해 이목이 집중됐다. 지난 5일 오후 방송된 MBC 신개념 메이크오버 예능 프로그램 '언니네 쌀롱'에서는 첫번째 고객인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를 맞이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한예슬은 손연재에게 요즘 근황에 대해 물었다. 손연재는 "은퇴한 후 아이들 가르치는 리듬체조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나오시는 분들에 대해 듣고 무조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손연재의 의뢰내용은 바로 '나만의 스타일을 찾는 것'이었다. 차홍은 "지금 막 고등학교 졸업한 20세 느낌이에요"라며 손연재를 귀엽게 바라봤다. 이에 손연재는 자신이 26세라고 밝혔고 멤버들은 다들 놀라움에 빠졌다.

손연재는 "24세에 은퇴했는데 24세가 저한테는 20세인 거예요"라며 은퇴 전에는 미처 누리지 못했던 것에 대해 전했다. 차홍은 "19세, 20세 친구들이 하는 고민을 하고 있는 거다"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손연재는 제일 먼저 한혜연에게 스타일에 대한 조언을 받았다. 한혜연은 스포티룩을 다양한 방법으로 선보이며 손연재에게 어울리는 스타일을 찾아갔다. 이어 손연재는 이사배의 메이크업 방으로 들어갔다. 이사배는 손연재의 모든 화보를 찾아봤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손연재는 마지막으로 차홍 헤어디자이너의 방으로 찾아가 히피펌 스타일로 변신했다. 손연재의 머리를 해주던 차홍은 “선수 활동이 끝나고 공허하거나 힘들지 않았냐”고 질문했다. 손연재는 “은퇴하기까지 준비를 많이 했고 새로운 걸 도전하기까지 운동한 경험이 도움이 많이 됐다”고 답했다. 차홍도 “주변에 운동한 사람들이 강인하더라. 쉽게 포기를 안하고 지구력이 강한 것 같다”고 응원했다.

한예슬은 “어렸을 떼 체조선수가 되고 싶었다. 미국에 이민 가서 스포츠 채널을 틀면 항상 체조 채널을 틀었다. 여기서 아무도 나를 봐주지 않을 때 하루 아침에 짠하고 나타나서 체조를 하면 사람들이 ‘너무 멋있다’고 바라보는 걸 상상했다. 혼자만의 판타지였다”고 과거 자신의 꿈을 밝혔다.

한예슬은 스트레스 해소법을 모르는 손연재를 안쓰러워하기도 했다. 손연재는 “스트레스를 풀 방법이 있는 사람이 부럽다. 어렸을 때부터 항상 (하면) 안되는 게 많아서 그런 것 같다”며 “지금도 해소법을 찾고 있다. 저도 몸으로 표현을 하던 사람이라서 몸을 안 쓰니까 답답하더라. 그래서 춤을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한예슬은 “저는 오히려 뭘 안 하는 게 스트레스를 푸는 방법이다. 사회가 치열하다보니 멀티태스킹을 해야 하지 않나”라며 “어린 나이부터 성공했다는 게 대단하지만 안쓰럽다. 혼자서 얼마나 힘든 시간이 많았을까”라고 손연재를 측은해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996.11하락 30.1515:32 03/08
  • 코스닥 : 904.77하락 18.7115:32 03/08
  • 원달러 : 1133.20상승 7.115:32 03/08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5:32 03/08
  • 금 : 66.37상승 3.2615:32 03/08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 [머니S포토] 2021 추경안 국회, 상임위 인사 나누는 성윤모·권칠승 장관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서울·부산시장 후보 및 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
  • [머니S포토] 민주당·한국노총 고위급 정책협의, "노동 존중 실현 위해 매진"
  • [머니S포토] 여성의날 행사서 악수하는 오세훈·안철수…'야권 단일화 물꼬 트이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